경기도 중대형 캠핑장 98,7% 안전기준 '미달'…소화기 등 없어

조사 대상 79곳 중 78곳 적발…78%는 경보기 등 안전시설 부적합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경기도 내 중·대형 캠핑장 98.7%가 위생·안전 관리실태를 위반 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지난 5월 카라반·글램핑 시설이 10개 이상인 79개 캠핑장에 대한 위생·안전 관리실태 감사한 결과 78곳(98.7%)에서 456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부적합 항목 중에서는 소화기·연기감지기·일산화탄소 경보기 등 '안전설비 미설치'가 58곳(74%)으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야영장업 등록기준과 토지 관계 법령 등 위반' 41곳(53%), '사업자 안전교육 미이수' 36곳(46%), '야영시설 간 이격거리 미준수' 31곳(40%), '책임보험 가입 미비' 9곳(12%) 등이었다.

 가평 A캠핑장의 경우 글램핑과 카라반 내에 의무적으로 비치해야 할 소화기와 경보(감지)기를 설치하지 않았고 일부는 배터리 방전과 작동 불량으로 안전설비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연천 B캠핑장은 허가된 영업구역 외에 야영사이트 40여곳을, C캠핑장은 글램핑 10여동과 야영사이트 40여곳을 추가로 설치·운영하다가 적발됐다.

 도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현지에서 시군 지자체에 즉시 시정 명령하도록 조치했고, 야영장업 등록기준과 토지 관계 법령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현장 조사를 거쳐 사업장 영업 정지(폐쇄) 조치를 하거나 과징금 부과 처분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관할 시군이 점검 주기를 구체적으로 정하도록 제도를 개선해줄 것을 관련 부서에 요청했다.

 이번 감사는 화재·대피·질서유지·안전사고 예방기준과 야영장업 등록기준 등을 근거로 점검 매뉴얼을 미리 만들어 인·허가 서류와 캠핑장 내 시설 일일이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도내에는 카라반·글램핑 시설이 10개 이상인 중·대형 캠핑장이 모두 103곳 있는데, 종전에 경기북부소방재난본부가 조사한 20곳, 휴·폐업 상태인 4곳 등 24곳을 제외하고 79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윤현옥 도 감사담당관은 "감사 대상이 중·대형 캠핑장임에도 안전기준에 미달한 사업장이 대부분인 것을 보면 소규모 영세 캠핑장은 더욱 열악할 것으로 우려된다"며 "도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지자체 공무원들이 보다 경각심을 가지고 지도 점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암 치료·노화 억제 조절 메커니즘 발견
서울대·아주대 공동 연구팀이 암을 치료하고 노화를 억제하는 데 중요한 '세포 자가 포식작용' 조절 메커니즘을 발견했다고 27일 밝혔다. 오토파지(autophagy)라고 불리는 세포 자가 포식작용은 손상되거나 오래돼 필요 없는 단백질을 세포 내에서 분해하는 과정이다. 오토파지가 제대로 조절되지 못하면 암과 퇴행성 뇌신경 질환을 비롯한 질병이 발생하며 노화가 빨라진다. 오토파지는 오토파지 유전자가 만들어내는 단백질에 의해 활성화되는데, 오토파지 과정에서 이러한 단백질도 함께 분해되기 때문에 세포 내 단백질의 양을 충분히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전까지는 포도당 결핍 같은 외부의 스트레스 상황에서 오토파지에 필요한 단백질 등을 생성할 수 있는 메커니즘에 대해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세포 스트레스 상황에서 PHF20 단백질이 오토파지 관련 유전자의 발현을 활성화한다는 점을 발견했다. 앞서 연구팀은 PHF20 단백질이 결손된 실험용 쥐가 오토파지가 일어나지 못하는 돌연변이 쥐와 유사한 특성을 나타낸다는 점에 착안, 이 단백질이 오토파지 유도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이후 연구팀은 관련 실험을 통해 PHF20 단백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