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 10명 중 3명 우울…감염 불안감·관계 단절 컸다

사회 불안요인 '신종 질병' 최다…2년 전보다 비중은 12%p↓
스트레스 원인은 직장생활 1위…100명 중 6명은 자살 충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우울했다는 국민이 10명 중 3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불안 요인으로는 '신종 질병'을 꼽는 사람이 최다였는데, 다만 그 비중은 2년 전보다 10%포인트(p) 넘게 줄었다.

 ◇ 코로나19로 일상생활 우울감 느낀 사람 30.3%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코로나19로 일상생활에서 우울감을 느낀다는 사람의 비중은 '매우 느낀다' 5.2%와 '약간 느낀다' 25.1% 등 30.3%였다.

 우울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사람의 비중은 '느끼지 않는 편' 23.8%, '전혀 느끼지 않는다' 10.9% 등 34.7%로 우울감을 느낀다는 사람보다 4.4%포인트 많았다.

 우울감을 느낀다는 사람은 여자가 35.1%로 남자 25.5%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가 33.7%, 50대가 32.5%로 높았고 13∼19세와 20대는 각각 20.0%, 26.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우울감을 느끼는 이유는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49.6%로 가장 많았고, 모임 자제 등으로 인한 관계 단절과 소통 감소(18.4%), 여행·외출 자제로 인한 갑갑함(14.2%), 학업·취업 및 일자리 유지의 어려움(7.8%) 순이었다.

 코로나19 기간 자신이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하기 등 방역수칙을 잘 지켰다고 평가한 사람(복수응답)은 99.1%, 다른 사람이 방역수칙을 잘 지켰다고 평가한 사람은 95.4%였다.

 올해 19세 이상 취업자 중 지난 1년간 재택근무를 한 사람은 17.7%였고 이 중 재택근무가 효율적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64.8%, 비효율적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35.2%였다.

 18세 이하 인구 중 지난 1년간 원격수업을 했다는 사람은 88.5%였는데 이 중 59.1%는 원격수업이 효과적이지 않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 중 앞으로도 가속할 변화로는 배달·배송을 통한 소비 증가(18.4%)가 꼽혔고,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는 변화는 친목·사교모임 감소(58.3%)와 직장 단체 회식 감소(52.6%)였다.

 ◇ 사회 불안 요인 1위 신종질병…자살 충동 느낀 사람 5.7%

 사회의 가장 큰 불안 요인으로는 신종 질병을 꼽는 사람이 21.0%로 가장 많았다.

 사회 불안 요인으로 신종 질병을 꼽은 비중은 2018년 2.9%에 불과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에는 32.8%로 치솟았다가 올해는 11.8%포인트 감소했다.

 신종 질병 다음으로는 국가 안보(14.5%), 범죄 발생(13.9%), 경제적 위험(13.3%)이 불안 요인으로 꼽혔다.

 우리 사회가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33.3%로, 2년 전보다 1.5%포인트 늘었다.

 국가 안보, 먹거리 위생, 식량 안보, 자연재해는 안전하다는 응답이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았으나 정보 보안, 범죄, 화재, 교통사고, 신종 질병, 개인정보 유출은 안전하지 않다는 응답이 더 많았다.

 전반적인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는 44.9%로 2년 전보다 5.6%포인트 줄었으며, 여자(47.6%)가 남자(42.3%)보다 많았다.

 직장생활 스트레스가 62.1%로 가장 높고 학교생활(35.6%), 가정생활(34.9%)이 뒤를 이었다.

 지난 1년 동안 한 번이라도 자살하고 싶다고 생각해 본 사람은 5.7%로 2년 전보다 0.5%포인트 늘었다. 여자(6.4%)가 남자(4.9%)보다 자살 충동을 더 많이 느꼈다.

 자살 충동 이유는 질환·우울감·장애(35.4%), 경제적 어려움(27.6%), 직장 문제(11.1%), 가정불화(8.9%) 등이었다.

 자신의 건강 상태가 좋다고 평가하는 사람은 53.1%로 2년 전보다 2.7%포인트 늘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