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제약, 박노용 신임 대표이사 선임

  유유제약은 경영지원본부 박노용(53) 상무이사를 대표이사로 선임해 오너 3세인 유원상 대표이사와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 대표는 국내외 연구개발(R&D), 영업마케팅, 신규 사업 개발을 주관하며 신임 박 대표는 재경, HR, 홍보, 준법, 전산 등 경영관리 부문 전반과 생산 부문을 이끌게 됐다.

 박 대표는 1970년생으로 폴란드 바르샤바경제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2001년 유유제약에 입사한 그는 기획, 재경, 홍보 등 다양한 부서를 거쳤고 2014년부터는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아 자금조달을 유치한 경험이 있다.

 박 대표는 "미국 임상 2상 시험이 진행 중인 안구건조증 신약 YP-P10 프로젝트가 성료될 수 있도록 뒷받침해 82년 유유제약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일신우일신의 자세로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중증 아토피 피부염에 면역억제제 메토트렉세이트 권장"
중증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는 면역 억제제 메토트렉세이트가 권장할 만하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고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피부 질환이다. 바르는 약으로 호전이 안 될 정도의 심한 아토피 피부염에는 사이클로스포린, 메토트렉세이트와 같은 면역 조절제가 사용된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피부과학 연구소 소아 피부과 전문의 크라스텐 플로르 교수 연구팀이 영국과 아일랜드의 13개 의료센터에서 중증 아토피성 피부염 아이들과 청소년 103명(2~16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미국 학진흥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최근 보도했다. 이 중 52명에게는 사이클로스포린, 51명에게는 메토트렉세이트가 9개월 동안 경구 투여됐다. 치료가 계속되는 9개월 동안은 증상 호전의 정도를 평가하고 치료가 끝난 후 6개월까지 경과를 추적 관찰했다. 치료 시작 12주까지는 사이클로스포린이 메토트렉세이트보다 효과가 빨리 나타나고 증상의 중증도도 더 좋아졌다. 그러나 치료비용이 상당히 더 들었다. 메토트렉세이트는 12주 이후와 치료가 끝난 후 객관적인 증상 억제가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