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기술 산업, 8년 새 2배로 성장 전망"

AI 챗봇이 여행 경험 향상…디지털전환 전략이 성공에 중요

 인공지능(AI) 기술의 발달 등으로 '여행 기술 산업'이 8년 안에 2배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54억달러(약 7조2천억원)에 불과했던 여행 기술 산업이 2030년이면 107억달러(현재 기준 약 14조3천억원)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8년 새 2배 가까운 성장이 기대되는 셈으로, 이는 AI를 위시한 디지털 기술과 여행 경험이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이다.

 여행에 대한 기대와 요구가 점점 더 다양해지고 개인화하는 가운데, AI 챗봇 서비스 등이 이를 만족시키는 핵심 수단으로 자리를 잡을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미국 여행 산업 전문 리서치 기업 스키프트(Skift)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함께 올해 발표한 공동 보고서를 보면 디지털 전환이 사업의 전략과 성공에 중요하다는 여행 관련 기업 경영진의  답변은 94%에 달했다.

 특히 AI와 기계학습(ML·머신러닝)이 향후 3년 동안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데 매우 중요할 것이라는 응답은 50%, 다소 중요하다는 응답은 36%로 집계됐다.

 AI는 이미 여행업에서 고객 경험을 향상하는 데 활용되기 시작했다.

스카이스캐너, 익스피디아, 트립닷컴 등 글로벌 여행 기업 상당수는 챗GPT '플러그인'(plugin)을 장착했다.

 챗GPT 플러그인은 챗GPT 안에 외부 서비스를 모아 기능을 높이는 일종의 추가 확장 소프트웨어를 지칭한다.

 마치 콘센트에 꽂고 뺄 수 있는 플러그처럼 부가 기능을 제공한다는 의미에서 플러그인이라고 부른다.

 챗GPT가 2021년 9월 이전 상황 관련 정보만 답할 수 있는 것과 달리, 최신 정보 검색이 가능한 자체 '웹 브라우저' 플러그인을 적용한 챗GPT는 실시간 검색을 통해 훨씬 방대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트립닷컵은 '트립젠'(TripGen)이라는 오픈AI의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챗봇을 선보이며 AI를 이용한 새 서비스를 내놓기도 했다.

 트립어드바이저는 목적지, 동반자 유무, 일정, 취향 등을 선택하면 AI로 맞춤형 여행 일정을 생성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중증 아토피 피부염에 면역억제제 메토트렉세이트 권장"
중증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에는 면역 억제제 메토트렉세이트가 권장할 만하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고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피부 질환이다. 바르는 약으로 호전이 안 될 정도의 심한 아토피 피부염에는 사이클로스포린, 메토트렉세이트와 같은 면역 조절제가 사용된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 피부과학 연구소 소아 피부과 전문의 크라스텐 플로르 교수 연구팀이 영국과 아일랜드의 13개 의료센터에서 중증 아토피성 피부염 아이들과 청소년 103명(2~16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미국 학진흥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최근 보도했다. 이 중 52명에게는 사이클로스포린, 51명에게는 메토트렉세이트가 9개월 동안 경구 투여됐다. 치료가 계속되는 9개월 동안은 증상 호전의 정도를 평가하고 치료가 끝난 후 6개월까지 경과를 추적 관찰했다. 치료 시작 12주까지는 사이클로스포린이 메토트렉세이트보다 효과가 빨리 나타나고 증상의 중증도도 더 좋아졌다. 그러나 치료비용이 상당히 더 들었다. 메토트렉세이트는 12주 이후와 치료가 끝난 후 객관적인 증상 억제가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