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과학기술인상 노준석 교수…초소형 광학기기 개발의 새로운 길 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7월 수상자로 노준석 포항공대 기계공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노 교수는 높은 굴절률을 보이는 하이브리드 소재와 나노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초박막 메타렌즈를 대량 생산해 초소형 광학기기 개발의 새로운 길을 제시한 공로를 평가받았다.

 메타렌즈는 빛의 파장보다 작은 나노구조체를 배열해 만든 평면 형태 광학소자로 아주 얇으면서 빛을 원하는 만큼 원하는 방향으로 조절할 수 있어 초고해상도 현미경, 음의 굴절률을 가진 물질, 스텔스 기술 등에 응용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공정에서는 전자빔 리소그래피(Lithography·빛으로 기판에 회로를 새기는 공정)와 포토리소그래피, 나노 임프린트 리소그래피 등 3가지 기술을 복합적으로 사용해 가시광선 영역에서 쓸 수 있는 메타렌즈를 12인치 웨이퍼에 대량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생산 단가를 기존 대비 300분의 1 수준으로 낮췄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관련 연구는 지난해 3월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터리얼스'에 실렸다.

 노 교수는 "메타렌즈는 2019년 다보스포럼에서 혁신성을 인정받아 세계 10대 기술로 뽑혔지만, 비싼 가격으로 제조혁신이 요구됐다"며 "앞으로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초소형 증강현실 안경과 초현실 홀로그래피와 같은 미래 광학기기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국민이 원하는 건 '3분 진료' 한계 극복…"의료개혁 좌표로"
"환자들의 불만 1순위는 의사에게 '질문하고 원하는 답을 듣기에 부족한 시간'입니다. 3분 진료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충 자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합니다." 국민들이 '3분 진료' 한계 극복, 중복 검사 해소 등을 우리나라 의료서비스의 개선 방향으로 꼽은 가운데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이러한 의견을 향후 의료개혁의 좌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3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국민이 원하는 우리나라 의료서비스의 모습을 담은 '의료개혁 국민이 말하다' 출판기념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이 책은 비대위와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한국소비자연맹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국민이 원하는 의료시스템에 관한 의견을 공모해 수상작을 엮은 것이다. 정은재 서울의대 교수는 이 책을 소개하며 "국민들이 보내준 소중한 의견들이 의료개혁의 좌표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이 원하는 방향으로 의료개혁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의 대상은 '의료 공급자와 소비자의 윈윈 전략'이라는 원고를 제출한 임성은 씨에게 돌아갔다. 임씨는 의료서비스 이용 시 진단 과정에서의 불만을 감소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