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10일 조간)

▲ 경향신문 = '류희림 민원 사주' 눈감고 제보자만 캐는 권익위, 왜 있는가

말만 앞서가는 국회 탄핵소추 청문회, 과유불급이다

채 상병 특검 또 거부한 윤 대통령, 민심과 싸우잔 건가

북·러 군사협력 움직임… 국제 공조로 선제적 차단해야

▲ 서울신문 = 尹, 나토 회의 참석… 북러 밀착 공동대응 강화를

TSMC 시총 1조 달러 찍는 판에 삼성전자 총파업

탄핵, 탄핵, 탄핵… 주문 외우기 시작한 巨野

▲ 세계일보 = 검사 탄핵안 둘러싼 이성윤의 '추태'와 곽상언의 '소신 반대'

정략적·부실 사유로 尹 대통령 탄핵 청문회 열겠다는 巨野

전셋값 59주 상승, '집값 자극' 임대차 2법 폐지 서둘러야

▲ 아시아투데이 = 김 여사 문자 전문 공개…韓 후보가 답할 차례

한·미원자력협정 개정 필요하다

▲ 조선일보 = 또 어이없는 역주행 사고, 조건부 운전면허도 검토를

사과 안 한 김 여사도, 답 안 한 韓 후보도 이해 안 돼

이유도 없는 '대통령 탄핵' 청문회, 탄핵을 정치 장난처럼

▲ 중앙일보 = 화재 4회, 폭발 3회…위험 징후 무시했던 아리셀 참사

국민 세금까지 지원해준 대표 기업 삼성전자 노조의 파업

▲ 한겨레 = '김건희 문자' 논란, 이제 유야무야 넘길 수 없게 됐다

러시아와 갈등 키우는 윤 대통령, 지금은 그럴 때 아니다

'이재명 부부'는 소환, '김건희 소환'은 변죽만 울린 검찰

▲ 한국일보 = '북핵 폐기' 없앤 美공화당 정강… 외교 혼란 대비돼 있나

예견된 거부권, 무한반복 않으려면 특검 추천권 절충을

민주당 탄핵청문회, 무턱대고 대통령 쫓아내겠다는 건가

▲ 글로벌이코노믹 = 55년 삼성전자 첫 파업 리스크

실물경제와 따로 노는 AI 기술

▲ 대한경제 = 체코 원전 수주 성공해 K원전 재도약 발판 삼아야

삼성전자 노조, 현대차의 양보와 상생 배우기 바란다

▲ 디지털타임스 = 최저임금 13.6% 올리자는 노동계, 고사 직전 자영업 숨통 끊는다

본색 드러난 巨野 '尹 탄핵', '李 방탄' 위해 나라 망치려 작정했나

▲ 매일경제 = 尹탄핵 청문회 열겠다는 野, 민생 외면한 채 정쟁만 할텐가

자영업자 무너지는데 최저임금 1만2600원으로 올리자는 勞

종자 개발하러 해외 나가는 현실…이래서 기후공습 대응하겠나

▲ 브릿지경제 = 삼성전자 노조, 반도체 반등 기회 막을 파업 그만하라

▲ 서울경제 = 巨野 '尹탄핵 청문회' 추진, 대통령 흔들기 정쟁에 빠지자는 건가

최저임금 심의 돌입, 노조 기득권만 챙기려는 과속 인상 안 된다

트럼프 강령 "국익 중심 외교"…더 거세지는 '美우선주의' 대비해야

▲ 이데일리 = 위기 경고등 켜진 건강보험, 지출 통제 방안 고민해야

연체 늪에 빠진 지방은행, 지역경제 살릴 대책 없나

▲ 이투데이 = 반도체 입법 경쟁, 좀 더 치열하고 절박하게

▲ 전자신문 = 일본 반도체 역습, 손놓고 볼 것인가

▲ 파이낸셜뉴스 = 최저임금 근로자보다 영세 사업자 먼저 보라

경쟁하듯 반도체 돕기 나선 여야 박수받을 만하다

▲ 한국경제 = 시총 1조달러 질주하는 TSMC, 노조 파업하는 삼성전자

유럽 국방력 증강, 남의 일 아니다

18년 뒤 건보 누적 적자 563조원이라는 암울한 전망

▲ 경북신문 = 탄핵 검사, 허위 유포자 고소… 왜?

▲ 경북일보 = 경북지역 집중호우…극한기후 대비 경고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빅5'병원 중환자 비율 50% 이상…일반병상 최대 15% 감축
정부가 '빅5' 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 대한 '대수술'에 나섰다. 큰 틀에서 상급종합병원이 중증환자에 집중하고, 동네 병원은 경증환자에 집중하도록 한다. '빅5 쏠림'을 더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상급종합병원의 일반병상은 최대 15% 줄이고, 중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늘린다. 대신 중증수술 수가를 대폭 올리고, 당직 수가를 신설하는 등 중증환자 치료에 성과를 올리수록 보상을 더 많이 받도록 한다. 의료사고에 따른 환자와의 갈등을 줄이고자 병원 내 의료사고 예방 책임을 병원장이 맡는다. '환자 대변인'이 신설돼 의료사고 피해자를 돕는다. ◇ '동네의원과의 경쟁' 탈피…상급종합병원 구조 바꾼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개특위)를 열고 오는 9월부터 상급종합병원 구조 전환 시범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급종합병원이 처치 난도가 높고 생명이 위중한 환자를 전문적으로 진료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노연홍 의개특위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적어도 (상급종합병원의) 중증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가능하면 많이 늘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현장과 많은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수치가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에 따르면 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