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치료제 확장 어디까지?…심혈관·뇌질환 등 가능성 무궁무진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서 비만약 치료 범위 확대 세션 열려

 세계적인 비만 치료제 열풍 속, 미래에는 심장병,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퇴행성 뇌 질환 영역에까지 비만 치료제를 활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10일 개막한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BIX) 2024'에서는 글루카곤 유사 펩티드-1(GLP-1) 계열 비만 치료제의 적응증(치료 범위) 확대를 주제로 전문 세션이 진행됐다.

 GLP-1은 음식을 섭취했을 때 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혈당 조절에 중요한 인슐린 분비를 촉진해 식욕 억제를 돕는다.

 김미경 동아에스티[170900] 연구본부장은 위고비 등 식욕 억제를 매개로 하는 비만 치료제가 지방과 근육을 모두 감소시키는 부작용을 언급하며, 앞으로 비만 치료제는 '체중 감소의 질(quality)'을 얼마나 높이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인영 한미약품[128940] R&D 센터장은 현재까지 가장 강력한 체중 감소 효과를 나타낸 일라이 릴리의 '젭바운드'마저도 임상에서 절반 정도의 환자는 목표로 하는 체질량지수(BMI)에 도달하지 못했다며 "웨이트 로스(weight loss·체중 감량) 수요가 여전히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만 치료제가 개발될수록 당뇨병, 심혈관 질환, 수면 무호흡증,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등 비만으로 인해 발생하는 200여 가지의 동반 질환에 적용될 가능성이 커지고, 가격도 낮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 센터장은 "현재 당뇨, 혈압 등 질환에 개별적으로 처방이 이뤄지는데 (비만치료제의 적용 범위가) 확대되고 세분되면 비용도 낮아질 것"이라며 향후 10∼15년 안에 의약품 시장의 변화를 목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뇌 질환 영역에서도 비만 치료제 연구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이슬기 디앤디파마텍[347850] 대표는 GLP-1 계열 약물이 미세아교세포를 타깃으로 해 신경 염증 반응을 차단하는 메커니즘이 밝혀진 점을 언급하며, 파킨슨병·알츠하이머 등에 대한 비만 치료제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 밖에 비만 치료제를 먹는 방식으로 개발해 편의성을 높이고, GLP-1과 체내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 인슐린 분비 촉진 및 항염증 작용을 하는 GIP 수용체를 동시에 활성화해 효능을 극대화하는 등 다양한 개발 현황이 이번 세션에서 논의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빅5'병원 중환자 비율 50% 이상…일반병상 최대 15% 감축
정부가 '빅5' 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 대한 '대수술'에 나섰다. 큰 틀에서 상급종합병원이 중증환자에 집중하고, 동네 병원은 경증환자에 집중하도록 한다. '빅5 쏠림'을 더는 방치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상급종합병원의 일반병상은 최대 15% 줄이고, 중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늘린다. 대신 중증수술 수가를 대폭 올리고, 당직 수가를 신설하는 등 중증환자 치료에 성과를 올리수록 보상을 더 많이 받도록 한다. 의료사고에 따른 환자와의 갈등을 줄이고자 병원 내 의료사고 예방 책임을 병원장이 맡는다. '환자 대변인'이 신설돼 의료사고 피해자를 돕는다. ◇ '동네의원과의 경쟁' 탈피…상급종합병원 구조 바꾼다 정부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개특위)를 열고 오는 9월부터 상급종합병원 구조 전환 시범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급종합병원이 처치 난도가 높고 생명이 위중한 환자를 전문적으로 진료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노연홍 의개특위 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적어도 (상급종합병원의) 중증환자 비율을 50% 이상으로, 가능하면 많이 늘려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현장과 많은 논의를 통해 구체적인 수치가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에 따르면 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화장품 리필(소분) 판매 더 쉬워진다…식약처 "규정 개선 추진"
화장품 소분(리필) 판매를 더 쉽게 하기 위한 규정 개선이 추진된다.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12일 부산 소재 화장품 중소기업인 상떼화장품에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부산지역본부와 중소기업 간담회인 '에스오에스 토크'(S.O.S. Talk)를 열어 이런 제도 개선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상떼화장품은 중기 옴부즈만에 화장품 소분 판매 관련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현행법상 화장품 소분 행위는 원칙적으로 '제조'에 해당하고 화장품을 소분 판매하는 매장도 '조제관리사'가 상주하게 돼 있다.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플라스틱 등 포장재의 과잉 생산과 이용을 줄이기 위해 다회용기 활용과 소분 판매를 권장하고 있지만 국내에선 단순하게 소분 판매하는 행위까지 제조로 규정하다 보니 화장품 소분 매장 운영이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호소다. 이에 중기 옴부즈만은 간담회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협의했고 식약처는 최근 리필만을 전문으로 하는 맞춤형 화장품 판매장에서 적절히 교육을 이수한 직원이 샴푸, 린스, 보디 클렌저, 액체비누 등 4가지 화장품을 소분할 수 있도록 한 규제샌드박스(실증특례)가 마무리됨에 따라 해당 결과를 검토해 관련 규정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간담회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