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약바이오협회

URL복사

▲ 부회장 장병원 ▲ 전무 이재국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한의사와 환자 간 상호작용이 침 치료 효과 높인다
한의사가 침 치료를 하는 과정에서 환자와의 활발한 상호작용이 치료 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은 미국 하버드의대와 공동 임상 시험으로 근육통 환자에게서 치료자 간 상호작용이 침 치료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임상 시험에는 1년 이상 섬유근육통을 앓아온 환자 23명과 침 치료자 22명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환자에 통증을 유발한 뒤 통증 개선과 관련이 있는 혈 자리인 양구혈과 혈해혈에 전침 자극을 가했다. 이어 환자와 치료자에게 각각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설치한 뒤 뇌 상태 변화를 동시에 측정했다. 실험 결과 침 치료로 환자의 통증은 개선됐으며, 치료자가 얼굴 표정을 밝게 하거나 마주 보는 횟수를 높이는 등 피드백을 활발하게 할수록 환자가 느끼는 통증은 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환자와 치료자 간 상호작용이 활발할수록 뇌에서 사회적 미러링 효과(은연중에 상대방의 행동을 따라 하는 행위)와 관련이 있는 부위인 '뇌 측두 두정 접합 영역'(TPJ)이 활성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TPJ와 함께 통증과 관련이 있는 뇌 부위인 전전두피질이 활성화되면서 진통 효과를 중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