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용량 아스피린, B형·C형간염→간암 진행 억제"

URL복사

  저용량 아스피린이 B형 또는 C형 간염이 간암으로 진행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과 스웨덴 카롤린스카 의과대학 연구팀이 B형 또는 C형 간염 환자 중 저용량 아스피린(하루 163mg 이하)을 복용하고 있는 1만4천여 명과 복용하지 않는 5만여 명의 평균 8년간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와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12일 보도했다.

 조사 기간에 아스피린 그룹은 4.0%, 대조군은 8.3%가 간암으로 진행했다.

 아스피린을 오래 복용한 사람일수록 간암 진단율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소화기-간 질환 치료실의 트레이시 사이먼 교수는 밝혔다.

 아스피린 복용 기간이 1~3년인 그룹은 복용 기간이 3개월~1년인 그룹에 비해 간암 진단율이 10%, 3~5년 복용한 그룹은 34%, 5년 이상 복용한 그룹은 4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 질환에 의한 사망률도 아스피린 그룹이 11%로 대조군의 17.9%보다 현저히 낮았다.

 아스피린의 이러한 효과는 간염의 중증도, 간염의 종류, 성별과도 무관한 것으로 분석됐다.

 아스피린이 간암의 장기적인 발생 위험과 간 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을 낮추어 주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이처럼 대규모 역학조사를 통해 밝혀진 것은 처음이라고 카롤린스카 의대 연구팀을 이끈 요나스 루드비손 역학-생물통계학 교수는 말했다.

 아스피린이 어떻게 이러한 효과를 가져오는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아스피린은 지방간과 염증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러한 것들은모두 간 질환 위험요인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다만 이 연구결과는 아스피린이 간암을 예방하는 효능이 있음을 입증하는 증거는 될 수 없으며 간암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일 뿐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따라서 간암을 예방할 목적으로 당장 아스피린을 복용을 시작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미국 암학회(ACS)의 에릭 제이컵스 역학실장은 매우 흥미로운 연구결과이지만 이 결과는 간염이 없는 사람에게까지 적용될 수는 없는 만큼 임상시험이 더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의학전문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최신호(3월 12일 자)에 실렸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거리두기 조정 14일 발표…모임 '6∼8명' 등 점진적 완화 가능성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감소하는 등 방역 지표가 호전됐지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라는 변수가 있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신중히 검토해 14일 발표하기로 했다. 첫 물량이 국내에 들어오는 경구용(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구체적인 도입·활용방안은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 방역의료분과서 '점진적 완화' 의견…사적모임 6∼8인·영업시간 완화 가능성도 박향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오늘 방역의료분과 회의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12일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의견 수렴을 더 진행할 것"이라며 거리두기 조정 전 충분한 검토를 거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방역의료분과 회의에서는 최근 방역 상황이 개선된다고 해도 매우 점진적인 수준의 완화 조치만 가능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시간문제로 다가온 만큼, 지난해 11월 초 시행했던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 수준까지 섣부르게 방역조치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앞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에서는 유흥시설을 제외한 모든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시간 제한이 사라지고, 수도권에서는 10명·비수도권은 12명까지 사적모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코로나19 고연령서 중증도·전파율 높아…기초과학연, 동물실험으로 입증
기초과학연구원(IBS)은 12일 고연령 코로나19 감염자의 중증도·전파율이 저연령 감염자보다 높은 사실을 동물실험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IBS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 신변종바이러스연구센터 최영기 센터장(충북대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시킨 동물모델 페렛을 6개월 이하·1년 이상 2년 이하·3년 이상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병원성을 비교했다. 족제빗과 포유류인 페렛의 호흡기 구조는 사람과 유사해 인체에서 나타나는 발열·재채기·콧물 등 임상 관찰에 유용할 뿐만 아니라 사스(SARS-CoV-2)를 포함한 다양한 호흡기 바이러스에도 자연 감염돼 인체감염을 재현할 수 있는 동물모델로 이용된다. 연구팀은 저연령 페렛이 감염을 통해 병을 일으키는 능력인 병원성과 증식성이 낮아 밀접 접촉한 다른 동물로 전파하지 못했지만, 고연령 페렛의 경우 증식성이 높아 다른 동물로 전파하는 비율이 매우 크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고연령 페렛에서는 폐에서 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양성 세포가 다수 검출되고, 중증 폐병변이 나타나는 등 중증도 또한 높았다. RNA 염기서열분석(RNA sequencing) 기법으로 감염된 폐 조직의 유전자 발현 양상을 분석했더니 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