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봄 사흘에 한 번꼴 비…더위와 추위 '냉온탕'

URL복사

3월 이상고온, 4월 한파와 초여름 날씨, 5월 눈과 잦은 비

 올해 봄은 사흘에 한 번꼴로 비가 왔다. 또 추위와 더위를 오가는 변덕스러운 기온을 보였다.

 기상청은 8일 내놓은 '2021년 봄철(3∼5월) 기후분석 결과' 자료에서 3월은 이상고온이 지속됐고  4월은 한파와 초여름 날씨가 오갔으며 5월에는 눈과 잦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월별 기온을 보면 3월은 평균기온(8.7도)과 최고기온(14.8도), 최저기온(3.1도) 모두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 이 영향으로 서울 벚꽃은 1922년 관측 이래 가장 이른 3월 24일 개화했다.

 4월은 한파와 초여름 날씨가 동시에 나타나다가 중순 이후에는 흐리고 선선한 날이 많았고, 5월은 평균기온(16.6도)이 1995년 이래 가장 낮았으며 최고기온(22.2도)은 역대 4번째로 낮았다.

2021년 봄철 전국 평균기온

 서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주기적으로 접근하면서 전국 강수량은 1973년 이후 7번째로 많은 330.5㎜를 기록했다.

 특히 3월 1일은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봄철 중 가장 많은 비 또는 눈이 내렸고 강원 영동에는 많은 눈이 쌓여 도로에 차량이 고립되고 시설물이 붕괴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5월에는 상층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자주 내려와 이틀에 한 번꼴로 비가 내렸다. 강수일수는 14.5일로 평년(8.7일)의 1.7배 수준에 달해 역대로 가장 많았고 상하층의 대기가 불안정해 우박과 낙뢰도 잦았다. 강원 산지는 5월에 눈이 오기도 했다.

 기상청은 올해 봄철 전반기 기온이 높고 비가 많이 온 이유에 대해 "북극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가운데 강한 극소용돌이(양의 북극진동)와 제트기류(강한 바람띠)가 고위도 지역에 형성되면서 북극의 찬 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해 시베리아 고기압의 강도가 약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라니냐로 인해 열대 서태평양의 해수면 온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류(상승기류)가 활발했고 이 기류는 우리나라 주변에서 대류 억제(하강기류)로 바뀌어 이동성 고·저기압 발달에 기여했다"고 부연했다.

 기상청은 봄철 후반기 선선하고 비가 자주 온 원인과 관련해선 "일시적으로 북극 기온이 오르면서 제트기류가 약해졌고 우랄산맥 부근에 따뜻한 공기 덩어리(블로킹)가 정체하면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중위도까지 남하하기 쉬운 조건이 형성됐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봄철 후반기(4월 중순∼5월) 전지구 기압계 모식도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