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환자 생사 예측 혈액 검사법 개발"

URL복사

 집중치료실(ICU: intensive care unit)로 옮겨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가 살아날지 아니면 사망할지를 단 한 번의 혈액검사로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독일 샤리테(Cgaruté) 베를린 의대 병원 보건연구소 전염병·호흡기의학 연구실의 플로리안 쿠르트 박사 연구팀은 코로나19 중환자의 14가지 혈중 단백질 수치로 생존 여부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다고 UPI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먼저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2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코로나19 중환자 50명으로부터 모두 349차례에 걸쳐 채취한 혈액 샘플에서 모두 321가지 단백질의 수치를 측정했다.

 이들 중 15명은 입원 평균 28일 만에 사망했고 살아남은 환자는 약 2개월 동안 병원에서 계속 치료를 받았다.

 연구팀은 사망한 중환자와 생존한 중환자의 혈중 단백질 수치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을 통해 분석했다.

 그 결과 사망자와 생존자는 14개의 단백질 수치가 정반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한 중환자들은 처음부터 이 14개 단백질 수치가 생존자와 정반대를 보였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계학습 모델을 만들어 또 다른 코로나19 중환자 24명의 혈액 샘플 단백질 분석 결과와 대조, 환자가 생존할 것인지 여부를 예측했다.

 이 기계학습 모델은 사망자 5명은 100% 정확하게 예측했고 생존자는 18명 중 17명을 알아맞혔다.

 연구팀은 중환자 분석 샘플이 너무 적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코로나19 중환자를 대상으로 이 혈액 검사법의 정확도를 확인할 계획이다.

 이 연구 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 도서관 - 디지털 건강'(PLoS Digital Health) 최신호 에 실렸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고혈압·당뇨약 이어 천식약에서도 불순물…"기술발달로 검출 증가"
최근 몇 년간 고혈압 치료제와 금연치료제 등 의약품에서 불순물이 잇달아 검출된 가운데 이번에는 천식약에서 새로운 유형의 불순물 검출 가능성이지적됐다. 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천식과 알레르기 비염에 쓰이는 치료제 '몬테루카스트나트륨' 성분에서 불순물이 검출됐다는 안전성 정보를 입수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국내 업체에 해당 의약품의 원료 및 완제의약품에 대해 불순물 검사를 진행하고 올해 4월 25일까지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몬테루카스트 성분 원료의약품에서 N-니트로소디프로필라민(NDPA)이 검출됐다는 국내 제조 및 수입업체의 자체 보고 사항에 따른 사전 예방적 조치다. NDPA는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니트로사민류 물질이다. 식약처는 업체의 불순물 점검 결과 제출기한 이전이라도 NDPA가 검출된 경우 즉시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최근 몇 년간 국내에서는 또 다른 니트로사민류 불순물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의약품에서 잇따라 검출돼 문제가 됐다. NDMA는 2018년 고혈압치료제 발사르탄과 위장약 라니티딘·니자티딘 등에서 검출됐고, 2019년에는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치료제 31개에서 NDMA가 관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