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치료제로 개발한 실험 신약 항암제, 척수부상 회복시켜"

 영국 아스트라 제네카 제약회사가 뇌종양 치료제로 개발한 실험 신약(ADZ 1390)이 척수 부상 회복에 놀라운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ADZ 1390은 '운동실조 모세관 확장증 돌연변이 키나제 억제제'(ATM kinase inhibitor)로 현재 미국과 영국의 여러 의료기관에서 뇌졸양 치료제로서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임상시험은 2024년 5월에 끝날 예정이다.

 영국 버밍엄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주바이르 아메드 교수 연구팀은 ADZ 1390이 척수 부상 생쥐 모델의 감각과 운동 기능을 회복시켰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먼저 ADZ 1390이 시험관에서 배양한 신경세포의 성장을 자극하고 DNA 손상에 대한 반응을 조절하는 ATM 키나제 경로(pathway)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연구팀은 이어 척수가 손상된 생쥐에 ADZ 1390을 경구 투여했다.

 그러자 ATM 키나제 경로가 크게 억제되면서 손상된 척수 부위 넘어 신경이 재생되고 재생된 신경은 손상된 부위를 건너서 전기신호를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생쥐는 4주도 안 되어 척수가 손상되지 않은 생쥐와 구분할 수 없을 정도로 감각과 운동 기능이 놀라우리만큼 회복됐다.

 신체의 DNA 손상 반응 시스템이 계속 활성화되면 척수 손상의 회복을 막을 수 있는데 ADZ 1390으로 이 시스템을 차단하면 손상된 척수 기능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ADZ 1390을 척수 부상 치료제로 재창출(repurpose)하면 새로운 약을 개발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임상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임상 약리학·치료 학회(American Society for Clinical Pharmacology and Therapeutics) 학술지 '임상 중개의학'(Clinical and Translatio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피부 물집과 상처 '표피박리증', 유전자 치료 가능성 확인"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이상은 교수와 서울대 의대 생화학교실 배상수 교수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유전적인 결함으로 피부에 물집과 상처가 잘 생기는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을 최신 유전자가위 기술로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 8월호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에서 표피와 진피를 연결하는 '고정원 섬유'의 주요 구성 성분인 7형 콜라겐에 유전적인 결함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출생 때부터 반복적으로 피부 및 점막에 물집과 상처가 생기고, 심한 통증과 가려움에 시달린다. 또한 상처에 의한 이차 감염, 피부편평세포암, 연하곤란 등의 중증 질환이 동반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었고 증상 개선 정도에 그쳤다. 연구팀은 유전자가위 기술로 환자 유래 세포에서 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뒤 이를 다시 환자에게 넣어주는 치료법을 고안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환자에게 가장 흔한 2가지 돌연변이를 교정하는 데 성공했으며, 교정한 돌연변이 유전자를 실험동물의 피부에 이식해 고정원 섬유가 생성되는 것도 확인했다고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혈액 세포내 '노화 전이' 유발 현상 규명...노화질환 치료에 응용"
고려대 의대 대학원 전옥희 교수팀은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 버클리) 연구팀과 공동으로 나이 든 혈액 세포에 들어있는 노화 유발 인자가 정상 세포와 조직에 퍼져 '노화 전이'를 유발하는 현상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물질대사'(Nature Metabolism)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지금까지 노화는 노화 유발 인자를 만드는 노화 세포가 몸속에 다량으로 축적돼 발생하는 것으로만 알려져 왔다. 하지만 연구팀이 젊은 쥐와 나이 든 쥐를 대상으로 혈액을 교환하는 실험을 한 결과, 나이 든 쥐의 혈액 내 노화 세포에서 분비되는 노화 유발 인자가 젊은 쥐의 정상 세포 및 조직으로 옮겨가 젊은 쥐에서도 노화를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를 '노화 전이'로 명명했다. 연구팀은 나이 든 쥐의 혈액 속에서 순환하던 노화 인자들이 젊은 쥐의 혈관으로 들어간 뒤 간, 신장, 골격근 세포와 조직에 노화를 유발했으며, 이는 간섬유화, 조직 손상, 근력 감소 등으로 이어져 노화를 촉진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책임자인 전옥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노화 과정이 단순히 생물학적 시간의 흐름에 따른 것이 아니라 노화 전이를 통해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