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9일 조간)

 경향신문 = 박순애 경질한 윤 대통령, 인사·정책 참사 사과해야

모호한 답변 일관한 윤희근, 경찰 독립 견지하겠나

정부의 '칩4' 예비회의 참여, 중국 대책도 세워 놓아야

▲ 국민일보 = "국민 뜻 받들겠다"는 윤 대통령, 다짐보다 실천이 중요

박순애 장관 사퇴…사필귀정이자 만시지탄이다

새출발 기금, 도덕적 해이 우려되지만 은행도 반성해야

▲ 서울신문 = 박순애 사퇴, 당정대 전면 쇄신 출발점 삼아라

'이재명 방탄용' 당헌 개정 민주당, 부끄럽지 않나

할당관세 확대가 추석 물가 대책이어선 곤란하다

▲ 세계일보 = 尹 대통령, 朴 장관 경질만으로 민심 되돌릴 수 있겠나

추석물가 비상, 용두사미 대책으로 끝나선 안 돼

칩4 동맹 참여 불가피하지만 중국발 쇼크 대비해야

▲ 아시아투데이 = 국민의힘, 비대위 출범 두고 자중지란 안 돼

오늘 박진-왕이 회담, 할 말은 당당하게 해야

▲ 조선일보 = 대통령이 먼저 겸손하고 진중해져야 한다

욕설·비방으로 거리 뒤덮은 현수막 공해, 잘못된 법 때문

국민은 고금리 고생인데 연봉 1억 은행원들 '돈 더 달라' 파업 위협

▲ 중앙일보 = 박순애 사퇴만으론 난국 돌파 어려워

시험대 오른 대중국 외교…유연하고 당당하게 풀어야

▲ 한겨레 = 윤 대통령 진짜 '초심'이라면 다 갈아엎는 자세 돼야

'무소신 답변' 일관 윤희근, '경찰 중립' 적임 아니다

'칩4' 참여, 대중국 수출판로 보장받아야

▲ 한국일보 = '초심' 언급한 尹, 쇄신 청사진 속히 내놓아야

박순애 사퇴…교육·복지 수장 동시공백 사태

경찰 중립성 믿음 못 준 윤희근 청장 후보

▲ 디지털타임스 = 尹, '박순애 사퇴' 반면교사 삼아 더는 인사 참사 없어야

정부, '칩4' 참여 불가피하나 中 반발 대책 면밀히 세워야

▲ 매일경제 = 칩4 참여, 공정과 공존의 원칙 담아야

박순애 사회부총리 사퇴, 이 정도로 민심 수습되겠나

자녀특채 단체협약에 못박는 민주노총, 이런게 '아빠 찬스'다

▲ 브릿지경제 = "초심 지키겠다"는 尹 대통령이 해야 할 일

▲ 서울경제 = 초심으로 전면 쇄신하고 일관된 의지로 구조 개혁 나서라

'달러 탈출' 신흥국 위기 쓰나미 막을 방파제 쌓아야

中 눈치보기 외교 접고 국익 지키는 협력 관계 만들어라

▲ 이데일리 = '칩4' 가입은 선택 아닌 필수, 중국 설득 만전 기해야

공정가치 훼손하는 고용세습, 엄포만으론 못 끊는다

▲ 전자신문 = '에너지 안보' 총력 다해야

'마트 의무휴업일' 평일로 바꾸자

▲ 한국경제 = 尹 "초심 지키고 국민 뜻 받들겠다"…더 이상 시행착오 안돼

미국산만 보조금 주는 '인플레 감축법'…한국 수출기업 '발등의 불'

'가스 대란' 경고등…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대응 서둘러야

▲ e대한경제 = 출범하는 국힘 비대위, 당 혁신해 집권여당 면모 일신해야

추석 고물가 잡기, 가용한 정책수단 총동원해도 부족하다

▲ 파이낸셜뉴스 = 불법파업 면죄부 '노란봉투법' 입법 가당찮다

박 부총리 사퇴로 교육개혁 멈춰선 안 돼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흉부외과·산부인과·소아과 전공의 미달 계속…지원율 1위는 재활의학
최근 서울 아산병원 간호사 뇌출혈 사망 사건을 계기로 필수 의료 확충 필요성이 다시금 부각됐지만 필수과 미달 현상은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필수 의료과 전공의(전문의 취득 전 수련의)를 확보하기 위해 여러 지원을 하고 있으나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난해 흉부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등은 전공의 지원이 전년에 이어 계속 미달한 반면 재활의학과, 정형외과, 피부과 등은 지원율 상위권을 차지했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과목별 전공의 지원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원 미달인 과목은 2017년 8개에서 지난해 10개로 오히려 늘었다. 지난해 미달과목은 핵의학과, 소아청소년과, 병리과, 흉부외과, 방사선종양학과, 가정의학과, 비뇨의학과, 산부인과, 외과, 진단검사의학과 등이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복지부는 필수과 확보를 위한 지원 정책을 추진해 왔다. 대표적으로 흉부외과의 경우 전문의 확충을 위해 건강보험 수가를 100% 인상했고, 가산금액 대비 30% 이상을 지원하도록 했다. 실제로 가산금액으로 지원된 금액은 2017년 279억 원, 2018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