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혈관질환 예방' 금연과 채소, 콩, 생선 충분히 섭취"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 생활수칙 11년 만에 개정
최신 근거 반영하고 구체화…"병원 가라→119 호출"

 질병관리청은 심뇌혈관질환 예방 및 관리를 위한 '9대 생활수칙'을 2011년 이후 11년 만에 개정한다고 5일 밝혔다.

 질병청은 10개 전문학회로 구성된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수칙 개정추진단'과 공동으로 수칙 개정을 논의했으며 6일부터 개정된 수칙을 적용한다.

 심뇌혈관질환은 심장, 뇌 및 혈관계에 발생하는 모든 질환을 지칭하는 용어로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고혈압, 심부전 등을 포함한다.

 이번에 개정된 수칙은 최근 심뇌혈관질환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생활 습관 개선, 조기진단, 지속적인 치료, 응급증상 숙지·대처 등에 대한 내용을 구체화했다.

 이전 수칙에서 '담배는 반드시 끊습니다'는 '담배를 피우지 않습니다'로, '술은 하루에 한두잔 이하로 줄입니다'는 '술은 가급적 마시지 않습니다'로 개정됐다.

 어떠한 유형의 담배도 심뇌혈관질환으로부터 안전하다는 근거가 부족하므로 궐련담배뿐 아니라 액상형 전자담배, 가열담배(궐련형 전자담배) 등 모든 담배를 피우지 않을 것을 권고하는 것이다.

 또 '한두잔 이하'와 같은 음주 허용 기준을 삭제하고 금주를 권고한다.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고, 채소와 생선은 충분히 섭취합니다'는 '적당량의 음식을 규칙적으로, 골고루, 짜지 않게 먹고 통곡물, 채소, 콩, 생선을 충분히 섭취합니다'로 음식 섭취 습관과 종류를 구체화했다.

 '가능한 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을 하라'는 조언은 규칙적으로,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고 오래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을 줄이라'는 수칙으로 보다 강화됐다.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는 '스트레스를 잘 관리해 즐거운 마음으로 생활합니다'로 바뀌어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를 반영했다.

 '뇌졸중, 심근경색증의 응급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갑니다'라는 문구는 '뇌졸중, 심근경색증의 응급증상을 미리 알아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119를 부릅니다'로 변경됐다.

 질병청은 생활수칙 홍보를 위해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질병청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바른 심뇌 혈관질환 예방 관리 OX 퀴즈'를 실시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택시 포함 대중교통 탈 땐 마스크 써야…증상 있으면 '강력권고'
오는 30일부터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이 해제돼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등에서는 기존처럼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 시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조정 시행으로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감염취약시설에는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이 해당된다. 대중교통수단에는 대중교통법에 따른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철도·도시철도·여객선·도선, 여객자동차법에 따른 구역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차량인 전세버스·특수여객자동차·일반택시·개인택시, 항공운송사업자가 여객을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행하는 항공기가 포함된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버스, 지하철, 기차, 여객선, 항공기 등 다중이 동시에 이용하는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도 포함돼있다. 이에 대해 지영미 질병청장은 "택시는 다수가 한꺼번에 모이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