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이 꽁꽁" 추운 날씨 탓 아닐 수도...'레이노증후군' 의심

 추운 날씨 탓에 손발이 차갑다고요?

 손발 시림 증상이 과도하고 오래간다면 '레이노증후군'을 의심해야 합니다.

 레이노증후군은 추위나 스트레스에 노출될 때 손가락, 발가락, 코, 귀 등의 피부색이 변하면서 통증, 손발 저림 등이 나타나는 질환을 말하는데요.

 추위나 스트레스에 노출될 때 손가락과 발가락 끝의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하기 때문에 나타납니다.

 레이노증후군은 일차성과 이차성 두 종류로 구분하는데요.

 일차성은 크게 원인 질환이 없고 대개 젊은 여성에게서 발병하죠.

 이유는 여성이 남성보다 혈관이 가늘고 자궁이나 난소 등 내부장기에 혈액이 쏠리기 때문입니다.

 이차성은 전신성 경화증, 류마티스성 관절염 등 기저 질환이 있으면 발생하는데요. 일차성보다 증상 정도가 심합니다.

 레이노증후군은 저림증상, 가려움증, 통증을 동반하고 심하면 피부가 괴사할 수 있습니다.

 처음엔 피부가 하얗게 창백해지면서 감각이 무뎌지고 이후 혈액순환 정도에 따라 피부색이 변할 수도 있는데요.

 혈액순환이 안 될 땐 피부가 파래지고 이후 혈액이 정상 공급되면 붉은빛으로 변했다가 다시 원래 피부 색깔로 돌아옵니다.

 하지만 이런 피부색 변화가 모든 환자에서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박영재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추위나 스트레스 등에 의해 손ㆍ발가락 색깔 변화가 나타나면서 통증, 절임이 있을 때 (레이노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면서 "이럴 경우 (피부 변화) 상황을 사진으로 찍어 의사에게 보여주면 좀 더 정확하게 판단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레이노증후군은 추위나 스트레스 요인을 피하고, 보온만 잘해도 대부분 증상이 완화합니다.

 하지만 증상이 지속한다면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하죠

 레이노증후군 치료는 어떻게 할까요.

 혈관 이완 또는 혈액 순환 개선 약물을 통해 치료하고, 약물로 조절이 잘 안 될 때는 혈관을 수축하게 만드는 신경을 잘라내거나, 좁아진 혈관을 넓히는 시술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레이노증후군에 걸리지 않으려면 자극에 노출되는 상황을 피해야 합니다.

 박영재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겨울에는 장갑과 양말을 신어 손가락ㆍ발가락 끝의  보온에 신경 쓰고, 따뜻한 물에 반신욕을 하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또 카페인 함량이 높은 커피, 초콜릿, 녹차, 코감기 약 같은 것을 피하고, 흡연은 말초혈관 수축을 유발할 수 있어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교는 '노마스크' 가능한데 학원가에선 "그래도 마스크 착용"
30일부터 학교를 포함한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지만, 상당수 학원은 자체적으로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기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칫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날 경우 학원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풀이되지만, 이에 따라 학생들은 학교 교실에서는 마스크를 벗었다가 학원 교실에선 써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특히 방역·교육당국이 학원과 학교·유치원·어린이집 통학 차량은 대중교통으로 분류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당분간 마스크에서 완전히 해방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대형 입시학원·어학원 등 상당수 실내마스크 유지할 듯 2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원가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는 30일 이후에도 원생들에게 마스크를 계속 쓰도록 방침을 정한 곳이 많다. 대형 입시학원 가운데 종로학원과 메가스터디는 마스크 착용 지침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우선 착용하도록 하고 '노 마스크'를 할지는 상황 추이를 본 뒤 결정하기로 했다"며 "성급하게 변화를 주지 않고 안정적으로 상황을 지켜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메가스터디 관계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학생·강사·직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