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영양제 중심으로 간식시장 확대…1인 가구 증가, 저출산·고령화 원인

대한상의 '리테일톡'…최근 3년간 반려동물용품 시장 동향 분석

  1인 가구 증가, 저출산·고령화 등으로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영양제를 중심으로 한 반려동물 간식 시장도 약진하고 있다.

 9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유통 전문 뉴스레터 '리테일톡'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마켓링크가 전국 유통채널별 반려동물 용품 판매 데이터를 수집해 조사한 결과, 최근 3년간 반려동물 용품 소매시장은 2020년 2천254억원, 2021년 2천59억원, 2022년 2천239억원 규모였다.

 코로나19가 반려동물 용품 시장에도 영향을 미쳐 2021년에는 사료, 간식, 용품 등 3개 카테고리가 일제히 감소, 전체 시장 규모가 8.6% 줄었으나, 2022년에 시장이 다시 반등하면서 8.7% 성장해 2020년 수준을 회복했다.

 카테고리별로 보면 작년 사료 시장은 10.9%, 간식 시장은 11.5% 성장한 데 비해 용품 시장의 성장은 0.3%에 그쳤다.

 특히 성장세가 돋보이는 것은 간식 시장이다. 사료와 용품이 2020년과 비교해 감소하거나 정체 현상을 보인 것과 달리 간식 시장은 2020년보다 7.9% 성장했다.

반려동물용품 소매시장 카테고리별 시장규모 추이

 지난해 국내 반려동물 영양제 시장은 2021년보다 15% 성장한 224억원을 기록했다. 마켓링크는 올해 역시 성장세가 이어져 전년 대비 10% 이상 확대된 250억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상우 마켓링크 소장은 "반려동물 영양제는 유산균, 오메가3, 관절 영양제 등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며 "최근에는 국내 굴지의 제약회사들이 반려동물 영양제 시장에 뛰어들면서 시장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유통채널별로 보면 장난감과 배변용품, 외출용품 등 반려동물 용품의 경우 대형마트 판매 비중(87.7%)이 절대적으로 높았다. 간식과 사료의 대형마트 판매 비중은 각각 46.8%, 37.5%였다. 사료는 일반슈퍼 판매 비중(38.2%)이 가장 컸다.

 대형마트 전체 반려동물 용품 매출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5.7%에 불과하지만, 최근 3년간 오프라인 판매액은 감소하고 온라인 판매액은 증가하는 추세라고 마켓링크는 설명했다.

 코로나 기간인 2021년에는 매장 매출이 9.6% 역신장한 데 비해 온라인 매출은 23% 증가했다. 작년에도 오프라인 매출은 2.9% 성장에 그쳤지만 온라인 채널 성장률은 40%에 육박했다.

 김 소장은 "갈수록 소비시장이 위축되고 소비자들이 가격 우선 소비경향을 보이는 가운데에서도 반려동물 용품은 가격 영향을 적게 받는 카테고리로 여겨진다"며 "당분간 고성장세가 예상되는 반려동물 시장에 진출하는 업체들도 늘고 있어 향후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애견용품, 식품, 사료뿐 아니라 분양, 미용, 의료 등 서비스까지 모두 포함한 국내 반려동물 전체 시장 규모는 2022년 말 기준 약 4조6천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다음 팬데믹은 변종 독감"…질병청, 대유행 대응계획 개정 추진
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 개정 초안 마련을 위한 전문가 심포지엄을 지난 20일 오후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호텔에서 열었다. 이 계획은 매년 발생하는 계절 인플루엔자(독감)가 아닌, 신종 또는 변종에 의한 대유행에 대비한 계획이다. 지난 2006년 제정된 뒤 2011년과 2018년 두차례 개정됐다. 질병청은 코로나19 대유행의 교훈을 반영해 6년 만에 이 계획의 개정을 추진하기로 하고 이날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었다. 질병청은 개정 목표를 '유행 규모를 최소화하고, 중증화율과 사망률을 줄이는' 쪽으로 잡고 유행 정점기를 최대한 지연시켜 의료체계 내에서 관리 가능한 수준을 유지하고, 중증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전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기 감시를 통해 유행 발생 전(前) 단계에서 위험신호를 탐지하고 가장 효과적인 대응 수단을 판별하는 한편, 백신 개발을 100~200일로 단축하고 '원헬스(사람·동물·환경의 건강을 균형 있게 조정하고 최적화) 전략'을 통해 인수공통감염을 공동감시하는 것을 중점 과제로 잡았다. 세부 계획으로는 ▲ 변이바이러스를 신속히 확인하는 검사법 개발 ▲ 초기 6개월 대응 가능한 치료제·방역물자 사전 비축 ▲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극심한 신경병증성 통증 원인은 별세포 신경전달물질 과분비"
국내 연구진이 경미한 자극에도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 신경병증성 통증이 척수에서 비신경세포인 반응성 별세포(astrocyte)가 신경전달물질 가바(GABA)를 과도하게 생성, 분비하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뇌과학연구소 남민호 박사팀은 22일 광주과학기술원(GIST) 김형일 교수팀과 공동연구로 별세포가 신경병증성 통증을 유발하는 핵심 기전을 새로 규명하고 이를 통한 맞춤형 치료 및 모니터링 표적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옷에 쓸리는 정도의 자극에도 불에 타는 듯한 극심을 통증을 느끼는 경우로, 삶의 질을 심각하게 떨어뜨리고 10명 중 1명이 겪을 정도로 유병률이 높지만, 뚜렷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이다. 신경병증성 통증은 척수에서 통증 신호의 전달이 과도하게 민감해지는 '중추 민감화' 현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분자 수준의 원인은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신경병증성 통증 생쥐 모델 실험을 통해 척수에 있는 반응성 별세포가 일반적으로 주변 신경세포 억제하는 역할을 하는 신경전달물질인 GABA를 과도하게 생성 분비하는 것이 병리의 핵심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별세포에서 GABA가

메디칼산업

더보기
신약 개발·연구 속속 손잡는 제약업계 …"같이 합시다"…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신약 개발 등을 위한 협업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신약 개발 비용 등 부담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각자 확보한 기술 등 장점을 최대한 결합해 개발 비용과 시간은 줄이고 실패 부담도 덜자는 취지에서다. 제약·바이오업계에 따르면 JW중외제약은 인공지능(AI) 신약 개발 기업 온코크로스와 AI 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 JW중외제약은 온코크로스의 AI 신약 개발 플랫폼을 활용해 항암 및 재생 의학 분야 신약의 신규 타깃 질환을 탐색할 계획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원료의약품 계열사 에스티팜은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와 신규 항체-약물 접합체(ADC)에 사용되는 '링커' 제조 공정을 공동 연구하고 이를 위탁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ADC는 항체와 약물이 링커라는 연결물질을 통해 화학적으로 결합한 형태의 항암제다. 계약에 따라 에스티팜은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의 ADC 플랫폼에 필요한 링커 일부분에 대한 위탁개발생산(CDMO)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독은 신약 개발 기업 제넥신 및 유전자 교정 기업 툴젠과 차세대 선천 면역 세포치료제를 공동 개발하는 계약을 맺었다. 세 회사는 앞으로 선천 면역 세포 치료제 후보 물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