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는 두배, 가격은 절반'…이마트, 4㎏급 대물 참돔회 판매

 

 이마트는 오는 12∼18일 일주일간 4㎏ 안팎의 대형 참돔으로 만든 국산 대물 참돔 모둠회를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신세계포인트 적립으로 30% 할인받고 행사 카드 결제로 20% 중복 할인 혜택을 받으면 반값에 구매할 수 있다. 최종 할인가는 340g 2만원대, 230g 1만원대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30t(톤)의 4㎏급 대형 참돔 물량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참돔은 크기가 클수록 고소함과 식감이 뛰어나지만, 가격이 높고 구하기도 어려운 최고급 횟감으로 알려져 있다.

 이마트는 2022년 4월 수요 감소로 출하되지 않은 2㎏ 안팎의 대형 참돔 30t을 확보해 할인 행사를 통해 일주일 만에 완판시켰다.

 이후 크기를 키워 4㎏급 참돔을 공급하기로 양식장과 협의했고 이번에 그 결실을 선보이게 됐다.

 이러한 계약 양식을 통해 대량의 물량을 확보함으로써 판매가를 크게 낮출 수 있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2㎏급 참돔은 출하까지 걸리는 기간이 약 40개월로 짧아 생산성이 높다.

 하지만 60개월가량을 키워야 하는 4㎏급 참돔은 상품성을 인정받지만, 생산성이 낮아 고급 횟집에서만 활용된다.

 실제 양식장 전체 참돔 가운데 4㎏급 참돔은 10%가 채 안 된다고 한다.

 염이용 이마트 수산팀장은 "앞으로도 가격은 낮추면서도 고객의 미식 범위를 넓힐 수 있는 생선회의 선순환 구조를 기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정부 "진료거부 용납 안돼"…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정부는 헌법적 책무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원의들에게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이달 13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이유로 의협을 대상으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 오늘부로 개원의에 진료명령…정부 "모든 대책 강구"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진료 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으로,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의대 및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전날 의협이 18일에 집단 진료거부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태다.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법에 따라 이날부로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