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다공증 위험 보폭-체중으로 예측"

URL복사

 골다공증은 골절이 발생하기 전에는 증상이 없어 대부분의 환자는 골다공증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방치하게 된다.

 폐경과 함께 높아지는 골다공증 위험을 골밀도 검사 없이 보폭과 체중 2가지로 예측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개발됐다.

 일본 신슈(新州) 대학병원 정형외과와 재활센터 연구팀이 폐경 여성을 위해 개발한 이 간단한 방법은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인 체질량지수(BMI: body-mass index)와 본인의 신장(cm)을, 발걸음을 두 번 최대로 벌려 디딘 보폭(cm)의 합계로 나눈 수치(TST)를 가지고 골다공증 위험을 예측하는 것이라고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 얼러트(EurekAlert)가 8일 보도했다.

 ▲ TST <=1.30 BMI<=23.4 ▲ TST <=1.32 and BMI <=22.4 ▲ TST <=1.34 and BMI <=21.6 ▲ TST <1.24 모든 BMI 수치 중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폐경 여성은 어느 것에도 해당하지 않는 폐경 여성보다 골다공증 위험이 5배 이상 높다고 연구팀을 이끈 가토 히로유키 교수가 밝혔다.

 BMI는 서방에서는 18.5~24.9가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