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환자 3명 중 한 명은 가벼운 뇌 외상 전력"

URL복사

 편두통 환자는 3명 중 한 명이 과거 가벼운 뇌 외상을 겪은 일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Mayo Clinic) 신경내과 전문의 이시이 료타로 교수 연구팀이 미국 편두통 연구 기록(ARMR: American Registry for Migraine Research) 데이터베이스에 수록된 편두통 환자 1천98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과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8일 보도했다.

 이들 편두통 환자 중 37.6%(413명)가 과거 가벼운 외상성 뇌 손상(TBI: traumatic brain injury)을 겪은 일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뇌진탕이라고 불리는 외상성 뇌 손상은 스포츠 부상, 교통사고, 낙상, 병영 내 사고 등이 원인이다.

 이러한 전력이 있는 편두통 환자는 다른 편두통 환자들보다 오심, 구토가 동반되는 어지럼증(vertigo), 불안, 우울감이 더 심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들의 ▲우울증 선별검사-2(PHQ-2: Patient Health Questionnaire-2) ▲범불안장애 검사-7(GAD-7: Generalized Anxiety Disorder-7) ▲편두통 장애 평가(MIDAS: Migraine Disability Assessment Scale) 결과를 TBI를 겪지 않은 다른 편두통 환자들과 비교해 봤다.

 과거에 가벼운 TBI를 겪은 편두통 환자는 겪지 않은 편두통 환자보다 MIDAS, PHQ-2, GAD-7 평가지수가 훨씬 높았다.

 외상 후(post-traumatic) 두통과 편두통은 특징이 비슷하지만 가벼운 TBI가 편두통 환자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외상 후 두통에 관한 많은 연구에서는 편두통 환자들이 배제되고 편두통을 다룬 많은 연구에서는 외상 후 두통 환자들이 제외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두통 학회(American Headache Society) 화상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악취 유발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기능 저하"
일상 환경에서 악취 유발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가 시행하는 화학물질특성화대학원 사업 일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타미플루'처럼 먹는 코로나 치료제 언제 나오나…국내 임상 6건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정부가 다국적 제약사 MSD가 개발 중인 먹는 약 형태의 코로나19 치료제 구매 협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산 알약형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황에도 관심이 쏠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한 코로나19 치료제 14건 중 4건은 정제, 2건은 캡슐제 등 주사제보다 투약 편의성을 높인 '경구용'(먹는 약)이다. 다만 임상 결과를 공개한 업체 중 후보물질의 효능을 뚜렷하게 내보인 곳은 아직 없는 상황이다. 대체로 경증과 중등증 환자 치료를 목표로 하고 있어 이른 시일 내에 중증 환자에 쓸 약은 나오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다. 대웅제약은 췌장염 치료제로 쓰여온 알약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는 임상 2·3상을 승인받아 가장 앞서있다. 올해 1월에는 코로나19를 예방하는 효과를 입증하기 위한 임상 3상을 승인받은 바 있다. 대웅제약은 임상 2a상에서 경증 환자에 호이스타정을 투여했지만, 환자가 '음성'으로 전환되는 시간을 위약군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줄이지는 못했다. 부광약품도 먹는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성분명 클레부딘)의 중등증 환자 대상 임상 2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