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증강보조제 필요 없는 AI 백신 개발

URL복사

 면역증강보조제가 필요 없는 조류인플루엔자(AI) 백신이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는 생명과학과 황인환 교수, 통합과정 송시진씨 연구팀이 건국대 송찬선 교수, 경상대 김외연 교수, 바이오앱 손은주 대표와 공동연구를 통해 그린백신 기술을 기반으로 면역증강보조제가 필요 없는 다양한 AI 백신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사람이나 동물 감염병은 전 세계적으로 예측할 수 없이 발생하고 있어 인류 건강과 축산업 등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금까지 다양한 백신을 개발해 사용하고 있지만 생물학적 안전성과 관련한 우려도 나온다.

 그동안 나온 백신은 면역 반응을 촉진하기 위해 면역증강보조제가 필요했다.

 이에 연구팀은 다양한 AI에 대한 다가백신 개발에 주목했다.

 다가백신은 같은 종 바이러스나 세균이라도 여러 형이 있는데 이들 여러 형의 항원을 섞어서 만든 혼합백신이다.

 연구팀은 식물을 이용해 면역증강보조제 없이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강한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재조합 단백질 백신을 개발했다.

 이 백신은 서로 다른 두 가지 조합으로 2가 백신을 제조해도 두 항원 모두에 강한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방법을 활용하면 백신을 신속하고 경제적으로 안전하게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바이오앱에 기술 이전을 완료해 외국 진출을 목표로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 연구 성과는 최근 국제 학술지 통합식물생물학저널에 실렸다.

 연구를 주도한 황인환 교수는 "인플루엔자의 경우 다양한 변종이 동시에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 백신은 여러 종의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악취 유발 화학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기능 저하"
일상 환경에서 악취 유발 물질에 장기간 노출되면 면역 기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구가톨릭대에 따르면 보건면역학연구실 허용 교수와 예방의학교실 김형아 교수는 악취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에 대한 노출로 생쥐 면역 기능이 저하됐다는 내용의 공동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독성·산업보건 분야 국제학술지인 'TIH' 6월호에 실렸다. 허 교수 등은 대표적인 악취 유발 물질인 암모니아, 이황화메틸, 메틸인돌, 프로피온산 등이 면역세포 수를 감소시키고 면역체계 핵심 세포인 T림프구 성장 분화를 억제한다는 점을 규명했다. 특히 암모니아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냈다. 기존 연구는 악취가 정서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는 수준에서 진행됐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동물을 대상으로 악취와 면역체계 간 관계를 연구했다고 허 교수팀은 설명했다. 허 교수는 "흔하게 접하는 악취라도 장기간 노출되면 신체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가 직업 환경이나 생활 환경에서 악취에 대해 경각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가 시행하는 화학물질특성화대학원 사업 일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