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월 양육비 14만9천700원…평균 1.19마리 양육

 반려동물을 기르는 경우 반려견은 평균 1.19마리, 반려묘는 1.46마리를 양육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평균 양육비는 반려견 14만9천700원, 반려견 12만5천700원 정도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이런 내용의 '2021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16일~10월 8일 전국 20∼64세 성인 5천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이 중 반려동물 양육자는 1천296명이다.

 반려동물 양육자의 경우 평균 양육 마릿수는 2.83마리이며 종류별로는 물고기가 16.65마리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반려견 1.19마리, 반려묘 1.46마리, 햄스터 1.24마리 등이다.

 반려동물 한 마리당 월평균 양육비는 12만3천500원이다.

 반려견은 14만9천700원, 반려묘는 12만5천700원이며 이 중 병원비는 반려견은 평균 4만2천500원, 반려묘는 4만1천500원이다.

 
반려동물 종류별 평균 양육 수

 반려동물 입양 경로는 지인에게 무료로 분양받은 경우가 44.3%로 가장 많고 이어 펫숍에서 구입(22.5%), 지인에게 유료로 분양받음(8.8%) 등의 순이었다.

 유료로 분양받은 반려동물 양육자(548명)를 대상으로 입양 비용을 조사한 결과 펫숍 구입이 평균 49만8천원으로 가장 많이 들었고 민간 동물보호시설로부터의 입양이 31만5천원으로 가장 적었다.

 반려동물 양육자를 대상으로 반려동물 양육 포기나 파양을 고려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6.1%가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물건 훼손·짖음 등 동물의 행동 문제가 27.8%로 가장 많았고 이어 예상보다 지출이 많음(22.2%), 동물이 질병에 걸리거나 사고를 당함(18.9%), 이사·취업를 비롯한 여건 변화(17.8%) 등의 순이었다.

 
반려동물 마리당 평균 양육 비용(만원)

 동물등록 제도에 대해서는 55.2%가 알고 있다고 답했고 잘 모른다는 44.8%였다.

 동물등록 제도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2014년부터 시행된 제도로 주택·준주택에서 기르거나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인 개는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하는 것이다.

 반려견 양육자 중 동물을 등록했다고 응답한 비율은 71.5%였다.

 외출 시 목줄·인식표 착용 등 반려견 소유자 준수 사항의 준수 여부에 대해서는 반려견 양육자의 경우 준수하고 있다는 응답이 79.5%였다.

반려동물 양육 포기 또는 파양 고려 이유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동물 학대 목격 시의 행동(복수 응답)에 관해 물은 항목에서는 경찰·지자체 등 국가기관 신고가 54.5%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물보호단체 등에 도움 요청(45.5%), 학대자에게 학대 중단하도록 직접 요청(24.2%) 등의 순이었다.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3.1%였는데 그 이유는 시비에 휘말리기 싫어서가 48.8%로 가장 많았다.

동물학대 목격 시 행동 등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객담→가래, 경구투여(약)→먹는(약)…어려운 의약용어 순화
보건복지, 의약분야에서 쓰이는 외래어·한자 전문용어가 보다 이해하기 쉬운 표현으로 순화된다. 보건복지부는 2일 '보건복지 분야 전문용어 표준화 고시 제정안'을 발령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민이 보건복지 분야 전문 용어를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하도록 전문용어를 표준화하고자, 국어기본법에 따라 이번 고시를 마련했다. 대상 용어는 ▲ CT(시티) → 컴퓨터 단층 촬영 ▲ MRI(엠아르아이) → 자기공명영상 ▲ 경구투여(약) → 먹는(약) ▲ 객담 → 가래 ▲ 예후 → 경과 ▲ 수진자·수검자 → 진료받는 사람·검사받는 사람 ▲ 자동제세동기 → 자동 심장 충격기 ▲ 모바일 헬스케어 → 원격 건강 관리 ▲ 홈닥터 → 가정 주치의 ▲ 요보호 아동 → 보호가 필요한 아동 등 10개다. 당초 '제네릭'(generic)을 '복제약'으로, '케어 코디네이터'를 '돌봄 관리자'로 표준화하는 내용도 고시 제정안에 포함됐으나, 10월 26일부터 20일간의 행정예고 기간에 수렴된 관련 업계 등의 의견을 반영해 최종안에서는 빠졌다. 제약업계는 제네릭은 최초 개발된 의약품과 동등하다고 인정받은 의약품을 뜻하는 용어인데, 복제약이라는 말의 어감상 일반인들에게 최초 의약품을 '베꼈다'는 부정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조절 T세포로 치매 증상 개선 가능성…동물실험서 확인"
경희대 한의대 배현수 교수와 동아대 건강관리학과 김경화 교수 공동 연구팀은 체내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조절 T세포'를 이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을 동물실험에서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조절 T세포는 과도한 면역 활성을 억제하는 기능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중추신경계의 면역 균형을 유지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퇴행성질환에 조절 T세포를 활용하려는 연구가 탄력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치매 환자의 뇌에 많이 분포하는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항원으로 한 특이적 조절 T세포를 체외 공정을 통해 생산한 후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일으킨 쥐의 정맥에 주입했다. 이 결과 주입한 조절 T세포가 중추신경계에서 선천성 면역을 담당하는 미세아교세포의 활성을 억제해 쥐에서 인지기능 개선, 아밀로이드 축적 감소, 뇌 대사 개선 등의 효과를 나타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미세아교세포기 활성화하면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뇌 속 신경염증이 발생한다. 배현수 교수는 "이번 연구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대한 조절 T세포의 강력한 치료 효과를 확인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퇴행성 뇌 질환에 대한 조절 T세포의 잠재력을 제시했다"면서 "최근 한국에서 임상 1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