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질병통제예방센터 "안전한 코로나 방어수단은 결국 백신"…110만명 분석 결과

URL복사

백신·완치, 보호력 막상막하…첫 감염 위험해 백신이 낫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을 가장 안전한 수단은 백신 접종이라는 점이 미국의 대규모 사례 조사에서 재확인됐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작년 5월부터 11월까지 캘리포니아주, 뉴욕주에서 110만 명을 조사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CDC는 조사 대상자들을 감염된 적이 있는 백신 접종자, 감염된 적이 없는 백신 접종자, 감염된 적이 있는 백신 미접종자, 감염된 적이 없는 백신 미접종자 등 4개 집단으로 나눠 감염률과 입원율을 비교했다.

 전체적으로 볼 때 감염 전력이 없는 백신 미접종자 집단에서 감염률과 입원율이 가장 높은 것으 로 나타났다.

 조사기간 초기에는 감염된 적이 있는 미접종자 집단이 감염된 적이 없는 접종자 집단보다 감염률이 높았다.

 그러나 나중에 상황이 바뀌어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된 다음에는 감염된 적이 있는 집단의 감염률이 감염된 적이 없는 접종자 집단보다 낮아졌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지배종이 작년 봄 알파 변이에서 여름과 가을 델타 변이로 바뀌는 시기에 이뤄졌다.

 당시는 현재 미국의 지배종인 오미크론 변이가 등장하지 않은 상태였다.

 CDC 감염병 태스크포스에서 감시·분석을 이끄는 벤저민 실크 박사는 "델타 변이 전에는 백신접종이 감염 후 완치보다 보호력이 강했지만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된 뒤로는 감염이 백신접종보다 보호력이 강했다"고 설명했다.

 연구가 이뤄진 시기는 초기 백신 접종으로 많은 사람에게 유도된 면역력이 떨어지는 시점과 맞물리기도 한다.

 백신은 접종 후 점차 면역력이 떨어지는 까닭에 면역력을 떠받치려고 부스터샷(추가접종)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CDC의 이번 분석에는 접종 후 시간 경과, 부스터샷,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출현은 반영되지 않았다.

 전체 조사기간에 걸쳐 확실히 드러난 점은 감염 후 증세가 악화해 병원에 입원하는 비율은 감염 전력이 없는 미접종자 집단이 다른 집단들보다 현격히 높았다는 점이다.

 엘리 로젠버그 뉴욕주 과학 부국장은 "조사 결과를 전체적으로 볼 때 백신 접종과 감염 후 완치가 모두 재감염, 입원을 막는 보호 효과를 낸다"고 설명했다.

 그는 "첫 감염이 상당히 위험한 까닭에 백신을 접종하고 부스터샷으로 면역력을 때에 맞게 유지하는 방안이 감염과 위중증을 예방할 가장 안전한 선택지"라고 결론을 내렸다.

 밴더빌트대의 윌리엄 섀프너 박사는 감염 후 완치자도 백신 접종을 통해 면역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섀프너 박사는 "완치자가 접종하면 항체 수위가 훨씬 높아진다"며 "항체 수위가 높아지면 첫째, 보호받는 기간이 길어지고 둘째, 항체가 다양해져 다양한 변이를 더 잘 막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의료체계 정상화…확진자 격리도 없앤다
정부가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전략인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추진하면서, 의료체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모습과 가까워지게 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오는 25일 고시 개정을 통해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고, 방역·의료체계 일상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가 홍역, 수두 등과 같은 2급 감염병으로 분류되면 1급일 때 적용되던 확진 시 7일간의 격리의무와 의료기관의 환자 즉시 신고 의무가 없어진다. 확진자는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반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다. 의무적으로 격리하지 않기 때문에 생활비·유급휴가비·치료비 정부 지원도 종료된다. 코로나19 검사·진단도 다른 질환처럼 기본적으로 민간 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코로나19 확진자도 독감 환자처럼 원할 때 동네 병·의원에 갈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금껏 코로나19 검사를 도맡아 진행해 왔던 보건소는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검사에 집중하게 된다. 방역당국은 비상체계에서 확보했던 코로나19 지정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병상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고, 축소했던 특수·응급진료 기능도 복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의료현장에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