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반려동물 온라인 플랫폼(animal.gg.go.kr) 개설…각종 정보 한눈에

 경기도는 반려동물 입양 정보와 각종 동물 보호 정책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animal.gg.go.kr)을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동물 보호·복지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과 키우지 않는 사람이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고자 마련한 온라인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에서는 경기도 직영 동물보호센터인 '경기도도우미견나눔센터'와 '경기도반려동물입양센터'가 보호 중인 반려동물의 세부 정보를 확인해 입양이나 임시 보호를 신청할 수 있으며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유기동물 정보도 살펴볼 수 있다.

 유기견 돌봄 봉사 등 자원봉사 신청과 야생동물학교 등 견학 신청 코너도 있다.

 또 경기도의 동물 보호·복지 관련 사업과 정책, 각종 행사, 도에서 운영하는 시설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다.

 박경애 경기도 동물보호과장은 "반려동물 입양과 보호, 야생동물 보호 등 생명 존중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소통하는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알츠하이머 신약 '레카네맙' , 인지감퇴 27% 늦춰…부작용은 논란
알츠하이머병 신약이 인지기능 감퇴를 늦추는 획기적 효과가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왔지만 부작용이 있거나 실효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논란도 뒤따랐다. 일본과 미국의 제약업체 에자이와 바이오젠은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개최된 알츠하이머병 콘퍼런스에서 신약 '레카네맙' (lecanemab) 3상 임상실험 결과 투약 18개월 뒤 인지능력 감퇴가 27% 늦춰졌다고 보고했다. 앞서 9월에 발표된 실험 결과는 이번에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도 게재됐다. 레카네맙은 치매를 초래하는 알츠하이머병 진행을 늦추는 첫 신약이다.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는 "신약이 병의 경과를 유의미하게 바꿀 수 있다"고 평가하고 미국 의약품 규제 당국에 신속승인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영국 치매연구소(DRI) 바트 드 스트루퍼 소장은 30일 보도자료에서 "전반적인 결론은 극히 긍정적으로, 알츠하이머병이 치료될 수 있음을 입증한다"고 말했다. 이번 실험으로 독성을 가진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제거하면 초기 알츠하이머 환자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아밀로이드 이론이 오랜 실패 끝에 드디어 확인됐다. 1989년 아밀로이드 이론을 내놓은 영국의 존 하디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