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3일 조간)

▲ 경향신문 = 고 이예람 중사 전출 부대서 또 성추행, 공군 정신 못 차리나

만 5세 취학 사실상 철회, 윤 대통령과 정부는 성찰해야

관저 공사 김 여사 관련 업체에 맡기고 황당 해명한 대통령실

▲ 국민일보 = 코로나 누적 2000만명…고령층 의료대책 시급하다

대만서 충돌하는 미·중…한국 외교전략 더 정교해야

반도체 패권 경쟁 속, 지역 이기주의에 매몰된 지자체

▲ 서울신문 = 벼락치기 경찰국 출범, 민주적 통제 빈틈없어야

친분 사칭·관저 공사 구설, 특별감찰관 필요한 이유다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연금개혁에 명운 걸어라

▲ 세계일보 = 미·중의 '대만 갈등' 격화, 정교한 외교전략 짜야 할 때다

행안부 경찰국 논란 속 출범, 더는 국민 불안케 하지 말길

물가 6.3% 급등…정부는 인플레 악순환 차단해야

▲ 아시아투데이 = 물가 2달 연속 6%대, 추석 물가도 큰 걱정이다

경찰국 출범, 민주적 통제와 중립성 모두 지켜야

▲ 조선일보 = 외환위기 수준 高물가, '9유로 티켓' 같은 창의적 해법 찾아야

올해 선거비 대부분 보전받고도 세금 867억원 따로 챙긴 與野

반도체 경쟁력 강화법, 국익 위한 초당적 협치 보여주길

▲ 중앙일보 = 국회로 가는 반도체 지원법, 초당적으로 통과시켜야

미·중, 대만해협 치킨 게임 안 된다

▲ 한겨레 = 생활물가 7.9% 상승, 커가는 서민 고통·내수 침체 우려

국정 난맥에도 '비상 상황' 인식조차 없는 대통령실

김 여사 논문 '유지', 국민대는 학문적 양심 부끄럼 없나

▲ 한국일보 = 의원 욕하는 플랫폼' 제안한 이재명, 부작용 모르나

펠로시 대만 방문에 최고조 달한 미중 갈등

물가 24년 만에 최고…서민들은 추석이 두렵다

▲ e대한경제 = 집단 반발 사는 학제 개편안, 사회적 합의 과정 거쳐야

24년 만에 두 달 연속 6%대 高물가, 아직 정점은 오지 않았다

▲ 디지털타임스 = 尹부부 친분 사칭 '법사' 논란…'국기문란 실체' 꼭 밝혀야

초고물가로 서민 삶 최악인데 정부는 시간만 가길 기다리나

▲ 매일경제 = 교사 과잉 오죽하면 교대총장이 "더 안뽑아도 된다" 하나

민생 법안 국회에 발목 잡혀있는데 여당 자중지란 한심하다

아파트 층간소음 사후 확인제, 입주지연 배상도 명확히 해야

▲ 브릿지경제 = 하반기 물가안정에 모든 정책적 노력을

▲ 서울경제 = 5세 입학' 졸속 정책이 정부 신뢰 떨어뜨린다

日보다 많은 최저임금, 글로벌 정글서 경쟁력 가질 수 있나

4개월째 무역적자·물가 폭등…외환위기 악몽 떠올린다

▲ 이데일리 = 소비자물가 두달째 6%대, 물가고삐 확실히 조여야

혈세로 메울 관제 뉴딜 펀드 수익, 뒷감당 누가 하나

▲ 전자신문 = 정부, CSAP 완화 신중해야

반도체 강화'에 여야 없다

▲ 파이낸셜뉴스 = 23조 파급효과' 한식산업을 미래동력 삼자

수교 30년 앞두고 리셋 불가피한 한중 관계

▲ 한국경제 = 시대착오적 대형마트 영업 규제, 이제 폐지할 때 됐다

현대제철 노조의 '사장실 불법 점거' 93일간 방치한 경찰

'자택 휴가' 들어간 尹대통령…국민 공감할 쇄신책 주목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뇌 용적 변화 자동 분석해 초기 알츠하이머 진단.…정확도 92.9%"
국내 연구진이 뇌 용적 변화를 자동으로 분석해 초기 알츠하이머 및 경도인지장애 진단에 이용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가톨릭 의대 신경과 양동원(서울성모병원)·류동우(여의도성모병원) 교수 연구팀은 뇌 자기공명영상(MRI)으로 뇌 용적의 변화를 빠르고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뇌 용적 자동 분석 영상 프로그램'(QbraVo)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보통 뇌 용적 변화는 알츠하이머병 발생 초기에 일어난다. 치매가 진행되면서 뇌 용적이 줄어들고, 대뇌피질 두께가 얇아지는 것이다. 하지만 뇌 용적의 변화는 개인차가 커 이를 이용한 진단 정확도는 기존 인지기능 검사보다 떨어졌다. 연구팀은 이런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뇌의 해부학적 구조를 기반으로 개발한 '표준화위축용적비'에 기존 인지기능검사 결과를 반영하는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진단 모델을 구축했다. 이 모델은 정상군(56명), 경도인지장애군(44명), 알츠하이머병 치매군(45명)으로 나눠 시행된 시험 평가에서 치매 여부를 선별하기까지 평균 5분 36초가 소요됐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한 치매와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진단 정확도는 각각 92.9%, 79.0%로 매우 높았다고 연구팀은 평가했다. 여의도성모병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