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궤양성 대장염 촉발 면역 신호 발견"

수지상세포 면역 수용체 DCIR, 암ㆍ염증 직접 개입 확인
일본 동경 이과대학 연구진, '셀 리포트'에 논문

 '염증성 장(腸) 질환'(IBD)은 위장관에 만성 염증이 나타나는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을 포괄하는 질병명이다.

 이처럼 위장관 염증이 오래가면 대장암(결장암)이 생길 위험도 커진다.

 그래서 IBD의 발생 메커니즘을 이해하는 건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

 장에 많이 나타나는 'C형 렉틴 수용체'(CLRs)와 같은 선천 면역 수용체는 IBD의 발생에 깊숙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CLRs는 장 미생물 총의 조절과 병원체 차단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장의 항상성'(intestinal homeostasis)을 유지하려면 CLRs가 균형 있게 작용해야 한다.

 면역계와 골격계의 항상성 유지에 관여하는 '수지상세포 면역 수용체'(DCIR)도 일종의 'C형 렉틴 수용체'다.

 DCIR은 지금까지 선천 면역과 적응 면역 반응을 모두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염증성 장 질환에 대한 면역 반응을 강화하려면 DCIR 발현을 차단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데 DCIR 신호가 직접 대장암과 장 염증 발생을 촉진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발견은 새로운 대장암 치료제 개발과 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삶의 질 개선 등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일본 동경 이과대학(TUS) 생명 의과학(Biomedical Sciences) 연구소의 이와쿠라 요이치로(Yoichiro Iwakura) 교수팀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2일(현지 시각) 국제 학술지 '셀 리포트'(Cell Reports) 온라인판에 논문으로 실렸다.

 포유류의 면역계에서 수지상세포는 주로 항원을 전달하는 기능을 한다.

 병원체의 물질을 자기 표면에 제시해 다른 면역세포에 알림으로써 선천 면역 반응과 후천 면역 반응을 매개하는 것이다.

 이와쿠로 교수팀은 DCIR이 없는 생쥐 모델을 놓고 장염과 대장 종양이 어떻게 발달하는지 실험했다.

 먼저 염증성 장 질환 환자에게 생기는 것과 유사한 대장 종양을 유도하는 게 중요했다.

 그래서 덱스트란 황산나트륨(DSSㆍ장염 유발 물질)과 아족시메테인(AOMㆍ신경독성 화학물질)을 물에 섞어 생쥐에게 먹였다.

 그런데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가 나왔다.

 DCIR이 없는 생쥐는 오히려 장염과 대장 종양의 성장이 억제됐다.

 이런 생쥐는 또 염증 촉진 세포의 장 조직 침윤이 대조군보다 적었고 체중도 덜 줄었다.

 이와쿠라 교수는 "대장의 암과 염증 발생을 DCIR 신호가 촉진한다는 걸 시사한다"라면서 "DCIR 신호를 차단하면 궤양성 대장염과 대장암을 예방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실제로 적용할 수 있는 작용물질과 표적도 제시했다.

 DCIR 리간드(ligandㆍ결합 분자)인 아시알로-바이안테너리 당질류(asialo-biantennary-N-glycans)에 대해 NA2(2 원자 나트륨) 억제 항체를 쓰면 DSS 유도 장염과 대장암의 성장이 완화된다는 것이다.

 이는 DCIR과 관련 리간드를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를 개발하면 자가면역 질환, 염증성 장 질환, 대장암 등에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

 이와쿠라 교수팀은 이번 연구 결과가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로 이어지리라 기대하고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피부 물집과 상처 '표피박리증', 유전자 치료 가능성 확인"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이상은 교수와 서울대 의대 생화학교실 배상수 교수가 참여한 공동 연구팀은 유전적인 결함으로 피부에 물집과 상처가 잘 생기는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을 최신 유전자가위 기술로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분자 치료'(Molecular Therapy) 8월호 표지논문으로 발표됐다. 이영양형 수포성 표피박리증은 피부에서 표피와 진피를 연결하는 '고정원 섬유'의 주요 구성 성분인 7형 콜라겐에 유전적인 결함이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이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출생 때부터 반복적으로 피부 및 점막에 물집과 상처가 생기고, 심한 통증과 가려움에 시달린다. 또한 상처에 의한 이차 감염, 피부편평세포암, 연하곤란 등의 중증 질환이 동반한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었고 증상 개선 정도에 그쳤다. 연구팀은 유전자가위 기술로 환자 유래 세포에서 변이 유전자를 교정한 뒤 이를 다시 환자에게 넣어주는 치료법을 고안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 환자에게 가장 흔한 2가지 돌연변이를 교정하는 데 성공했으며, 교정한 돌연변이 유전자를 실험동물의 피부에 이식해 고정원 섬유가 생성되는 것도 확인했다고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여름철 피부 하얀 반점은 '백반증'..."자외선 노출 최소화 해야"
손발에 못 보던 하얀 반점이 생겼다면 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하는데요. 특히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 기승을 부린다는 이 질환, 바로 '백반증'입니다. 서양인 사이에 흔한 피부 질환으로 최근 국내에서도 환자가 늘고 있다고 하는데요. 고인이 된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앓았던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죠. 자가면역 피부질환 중 하나인 백반증은 멜라닌세포 결핍으로 피부에 생기는 다양한 크기의 원형 혹은 불규칙한 모양의 하얀색 반점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손·발·무릎·팔꿈치 등 뼈가 돌출한 부위나 눈·코·입 주위에서 시작하는 경우가 흔하고, 머리카락· 눈썹과 같은 체모도 탈색돼 하얗게 변할 수 있는데요. 백반증 자체가 건강에 주는 큰 악영향이 없어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 우리나라에서는 환자 5명 중 1명꼴로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그러나 백반증 환자는 백반증이 없는 사람보다 그레이브스병, 전신홍반루프스, 하시모토갑상선염 등 다른 자가면역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큽니다.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피부과 주현정 교수는 "특히 자가면역 갑상선 질환, 루푸스와 같은 여러 가지 류마티스 질환, 그리고 악성 빈혈이나 제1형 당뇨 같은 자가면역질환의 위험이 일반사람들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