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신문 사설](5일 조간)

▲ 경향신문 = 펠로시 방한 둘러싼 '오락가락 외교'와 미숙한 대응

서울시의 광화문집회 '엄격 심사', 표현의 자유 제한 안 된다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 논의, 소상공인 보호막 유지해야

▲ 국민일보 = 펠로시 방한, 한·미 동맹 강화 속 대중 외교 숙제 남겼다

집도의 없어 간호사 죽음 내몬 의료계의 기막힌 현실

이자놀이로 떼돈 번 은행들, 임원 성과급 돈잔치 벌이다니

▲ 서울신문 = 펠로시 앞에서 초당외교 잊은 대한민국 정치

與 자중지란 책임 큰 이준석 대표 자숙해야

'만 5세 취학' 혼란 수습하고, 돌봄·유보통합 챙겨라

▲ 세계일보 = 韓·美 경제안보 포괄적 동맹 재확인한 펠로시 방한

본인 수사가 '국기문란'이라는 이재명의 도 넘은 궤변

당대표가 대통령 비난까지…한심한 여권 이전투구

▲ 아시아투데이 = 국민의힘, 갈등 빨리 정리해 국정에 힘 보태기를

G5보다 경직적인 근로시간제, 개선 시작해야

▲ 조선일보 = 前 정권 때 시작된 대형 비리 의혹 수사를 '국기 문란'이라니

교육 관련 고위직 전원이 비전문가, '5세 취학' 논란 우연 아니다

美 펠로시 의장 '의전 실종'으로 드러난 우리 정치권의 모습

▲ 중앙일보 = 동맹 강화 외치며 펠로시 안 만난 윤 대통령

대형 병원도 뇌혈관 수술 의사 2∼4명뿐이라니

▲ 한겨레 = 지지율 하락은 "야당·프레임 탓", 대통령도 그리 보나

이재명 '말바꾸기' 해명과 거친 언사, 신뢰 얻겠나

윤 대통령-펠로시 통화, 혼선 가중시킨 오락가락 외교

▲ 한국일보 = 국익 고려해 펠로시와 만남 대신 통화했다는 尹

'마트 의무휴업' 올린 첫 규제심판, 갈등 해결 계기로

이번엔 '표적방역', 바뀐 건 없는데 말만 요란

▲ 디지털타임스 = 펠로시와 통화만 한 尹, 여러모로 따져봐도 직접 만나야 했다

효과 적고 소비자 불편한 대형마트 영업규제, 폐지해야

▲ 매일경제 = 성수기에 맥주공장 막은 화물연대 공권력 투입 '만시지탄'

생산·고용 위축시킨 中企적합업종 이젠 폐지할 때다

강제징용 재판에 외교부가 의견 내는 건 정부의 당연한 역할

▲ 브릿지경제 = 다누리, 우주산업 지원체계 재구축 계기되길

▲ 서울경제 = 글로벌 스탠더드 벗어난 근로시간, 이대론 경쟁력 없다

운전기사 급여 주고도 "아무 관계 없다"…누가 믿겠나

한미 국회의장 "북핵 불용"…北 도발 방지에 여야 없다

▲ 이데일리 = 불법파업에 눈치보기 법 집행, 노조 생떼 막을 수 있나

대중 무역수지 석달째 적자, 경쟁력 강화 대책 나와야

▲ 전자신문 = 고도화 시급한 금융AI 컨소시엄

망 투자 분담, 글로벌 공조 필수

▲ 한국경제 = 폭주 노조에 손해배상·가압류 면제해주겠다는 민주당

광화문광장 시위·집회 불허 방침, 잘한 결정이다

뒷맛 개운찮은 펠로시-尹대통령 면담 불발과 의전 홀대

▲ e대한경제 = 잦은 정책 번복, 국정에 대한 신뢰도만 떨어뜨린다

내년도 예산안 긴축 편성, 경기 침체 우려도 고려해야

▲ 파이낸셜뉴스 = 닻 올린 노동이사제, 공공개혁 걸림돌 안 돼

임금체계 개편해 임피제 혼란 피해야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구강 식사 어려운 환자 사용하는 '피팅줄' 유료화…환자ㆍ간병인 한숨
구강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이 사용하는 피딩줄(feeding tube)이 갑자기 유료화됨에 따라 환자와 간병인들이 경제적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뇌 질환자, 암 환자 등 구강으로 음식 식사가 어려운 환자들은 피딩줄로 코와 장을 연결해 영양분(경장영양제)을 섭취하는 콧줄 식사를 한다. 피딩줄은 식사 때마다 사용하는 일회용 의료기기다. 지난달 1일 전까지는 경장영양제를 구매하면 용량에 맞춰 피딩줄이 무상으로 제공됐다. 그러나 이후 피딩줄이 유료화돼 환자와 간병인들은 하나당 600원 정도의 피딩줄을 따로 구매해야 한다. 가정 간병을 하는 A 씨는 "피딩줄 구매로 1년에 택배비 등을 포함해 100만원 가량이 더 드는데, 경제적으로 어려운 입장에서는 굉장한 부담이 된다"며 "피딩줄은 목숨줄과도 같은데 이걸 갑자기 유료화한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뇌 질환 환자 커뮤니티의 한 네티즌은 "도시락을 주면 젓가락을 주듯 피딩줄 지급은 당연한 것인데 유료화는 말이 안 된다"며 "개당 가격은 낮아도 매일 쓰는 것이다 보니 추가된 부담이 환자나 간병인을 너무 힘들게 한다"고 했다. 피딩줄 공급업체는 피딩줄의 갑작스러운 유료화가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실시간 음성, 문자 통역 SW 개발'...청각장애인에 도움"
"소리도 본다." 오감(五感)의 하나인 청각(聽覺)으로 받아들이는 소리는 볼 수 없고 듣는 대상으로만 인식됐다. 손동작으로 표현하는 언어인 수어(手語)가 등장한 배경이다. 그러나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음식 인식 기술이 발달하면서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 사람이 내는 소리인 음성을 문자로 변환된 형태로 볼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소리를보는통로'는 음성인식 기술로 청각장애인의 소통을 돕는 IT(정보기술) 소셜 스타트업이다. '소보로'라는 약칭으로 불리는 이 회사는 포스텍(포항공과대학)에서 IT융합공학을 전공한 윤지현(26) 대표가 문자 통역 소프트웨어(SW) 개발 업체로 2017년 11월 세웠다. 기술로 청각장애인이 겪는 소통의 장벽을 낮추겠다는 것이 창립 당시의 모토였다. 출범 이듬해인 2018년 5월 실시간 음성을 문자로 보여주는 PC·노트북 기반 서비스 '소보로'를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청각장애인의 의사소통을 돕는 여러 제품을 연이어 내놓았다. 윤 대표는 지난 1일 사무실이 있는 서울창업허브 성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국내에서 가장 먼저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문자 통역 서비스를 선보였다며 청각 장애가 없는 사람들로 사용층이 넓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 청각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