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 반려동물 있으면 삶 만족도 높아"

보사연 보고서…'도움받을 사람' 있다면 만족도 차이 미미
스트레스는 사회적 지지 없고 반려동물 있을때 가장 낮아

 도움을 받을 사람이 없는 독거노인에게 반려동물이 삶의 만족도를 높이고 스트레스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학술지 '보건사회연구'의 최근호에 실린 논문 '반려동물이 독거노인의 삶의 만족과 스트레스에 미치는 영향'(이종화·손영은)에 따르면 2020년 서울시 도시정책지표조사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반려동물 유무는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경우 독거노인의 삶의 만족 도와 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쳤다.

 연구진은 설문조사를 통해 얻은 60세 이상 1인가구 1천308명의 반려동물 유무, 사회적 지지망 유무, 삶의 만족도, 스트레스 수준을 분석했다.

 사회적 지지망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있는지'에 대한 답변으로 파악했다. 삶의 만족도는 '전혀 만족하지 않음'(1점)~'매우 만족함'(11점)까지 11점 척도, 스트레스 수준은 '전혀 느끼지 않음'(1점)~'매우 많이 느꼈음'(5점)까지 5점 척도로 조사됐다.

 분석 결과 삶의 만족도는 전체 응답자의 평균이 7.10점이었다. 사회적 지지망이 있는 경우가 7.47점으로 없는 경우(5.94점)보다 만족도가 높았다.

 반려동물은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경우 만족감 향상에 도움을 줬다.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경우 만족도의 평균은 반려동물이 있는 집단(6.53점)이 없는 집단(5.87점)보다 뚜렷하게 높았다. 반면 사회적 지지망이 있는 경우는 반려동물이 있을 때와 없을 때 만족감이 각각 7.48점과 7.47점으로 비슷했다.

 스트레스에 대해서도 결과는 비슷했다.

 예상대로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집단의 스트레스 평균이 3.14점으로 사회적 지지망이 있을 때의 2.88점보다 높았는데,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집단 중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 스트레스가 뚜렷하게 적었다.

 사회적 지지망이 있는 경우 반려동물이 있을 때와 없을 때 스트레스가 각각 2.95점, 2.87점으로 비슷했다.

 반면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 집단 중에서는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 스트레스가 2.75점으로, 없는 경우의 3.19점보다 0.44점이나 낮았다.

 특이한 것은 사회적 지지망이 없는데도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2.75점) 스트레스 점수가 사회적 지지망이 있는 경우(2.88점)보다도 낮았다는 점이다.

 보고서는 "반려동물을 통해 삶의 만족과 스트레스 수준이 개선되는 효과는 사회적으로 고립된 사람에게 더 크게 나타났다"며 "독거노인 중에서도 사회적으로 더 고립된 이들을 위한 정책적 개입 수단 중 하나로 반려동물이 고려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택시 포함 대중교통 탈 땐 마스크 써야…증상 있으면 '강력권고'
오는 30일부터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 대부분이 해제돼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과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 약국 등에서는 기존처럼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결정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1단계 시행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을 안내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번 1단계 조정 시행으로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착용 권고로 전환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대중교통수단에서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감염취약시설에는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이 해당된다. 대중교통수단에는 대중교통법에 따른 대중교통수단인 노선버스·철도·도시철도·여객선·도선, 여객자동차법에 따른 구역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차량인 전세버스·특수여객자동차·일반택시·개인택시, 항공운송사업자가 여객을 수송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행하는 항공기가 포함된다. 일상에서 이용하는 버스, 지하철, 기차, 여객선, 항공기 등 다중이 동시에 이용하는 대중교통뿐 아니라 택시도 포함돼있다. 이에 대해 지영미 질병청장은 "택시는 다수가 한꺼번에 모이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공신력 있는 건강정보 모은 '유튜브 헬스' 서비스 시작
공신력 있는 건강·의학 정보를 모은 '유튜브 헬스'가 26일 한국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튜브 헬스를 총괄하는 가스 그레이엄 박사는 이날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에서 가진 화상 간담회에서 "세계 인구의 4분의 3이 건강이나 의학 정보를 인터넷에서 찾아본다"며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그는 "특히 한국에서는 지난해 관련 유튜브 콘텐츠 조회 수가 300억 회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엄 박사는 미국 예일대 출신 심장 전문의로, 미국 의학 한림원 회원으로도 선출됐다. 2020년 유튜브 헬스케어 및 공중 보건 부문 이사 겸 글로벌 총괄로 구글에 합류했다. 그레이엄 박사는 "의사 입장에서도 환자와 진료실에서 직접 만나는 시간은 아주 적다. 환자들의 전체 여정에서 병원 밖에서 진행되는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우리가 가진 많은 정보를 환자들에게 전달할지 고민을 많이 한 결과가 유튜브 헬스"라고 강조했다. 유튜브 헬스의 핵심은 '보건 정보 패널'과 '보건 콘텐츠 섹션'이다. 전자는 공신력 있는 정보에 대한 기준을 제시하며, 후자는 공신력 있는 영상을 먼저 추천하는 서비스다. 한국 유튜브 헬스의 경우 고품질의 건강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서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