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공동개발 ''레켐비' 허가…국내 알츠하이머 치료제 개발 상황은

 미국와 일본 기업이 공동 개발한 초기 알츠하이머 치매 신약 '레켐비'가 지난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품목 허가를 받자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알츠하이머 치료제 및 의료기기 개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아리바이오는 식약처로부터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대상으로 한 '브레인 음향진동 전자약' 임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이 전자약은 초소형 모듈을 통해 음향 진동을 일으켜 비침습적으로 뇌를 자극, 알츠하이머병 진행을 늦출 수 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앞서 아리바이오는 먹는 알츠하이머 치료제로 개발 중인 'AR1001'에 대해 한국, 미국, 중국, 영국 등 총 11개 국가에서 임상 3상 계획을 승인받기도 했다.

 회사는 GV1001이 PSP는 물론 알츠하이머병 등 신경 퇴행성 질환에 대해 뇌 면역 환경을 개선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치료제는 현재 국내 임상 2상이 진행 중이고 앞서 미국 식품의약청(FDA)으로부터도 임상 2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

 세포 치료제 개발 기업 엔케이맥스[182400]의 관계사 엔케이젠바이오텍도 최근 세포 치료제 'SNK01'의 알츠하이머병 대상 미국 임상 1·2a상 시험에서 첫 환자 투여를 마쳤다.

 SNK01은 면역세포의 일종인 자연살해세포(Natural Killer·NK)를 활용한 치료제다. 비정상 단백질 제거를 돕고 신경 염증을 감소시켜 뇌 면역 환경을 개선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바이오 기업 브이티바이오의 알츠하이머 항치매제 'VT012'는 국내 임상 2상을 완료했고 임상 2b·3상을 진행 중이다.

 이 회사의 또 다른 알츠하이머 항치매제 'VT301'의 경우 한국에서 임상 1상에 진입한 데 이어 호주 임상 1상, 2a상 등에 동시 진입 예정이다. 최근 경희대학교에 기술 이전을 마쳤다고 회사는 전했다.

 신약 개발 바이오 기업 디앤디파마텍의 알츠하이머 및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 물질 'NLY01'도 앞서 글로벌 임상 2상을 마쳤다.

 그러나 임상 단계에서 개발에 실패하는 사례도 나오고 있다.

 일동제약[249420]의 경우 치매 예방 등에 효과가 있는 멀구슬나무 열매(천련자) 추출물 'ID1201'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착수했으나 임상 3상 문턱을 넘지 못했다.

 업계 관계자는 "알츠하이머병은 노화 과정에서 복잡하고 다양한 인자가 결합해 생기는 복합 질환이며 특정 표적으로 치료에 성공하기 어렵다"며 치료제 개발에 난항을 겪는 이유를 설명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정부 "진료거부 용납 안돼"…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정부는 헌법적 책무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원의들에게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이달 13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이유로 의협을 대상으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 오늘부로 개원의에 진료명령…정부 "모든 대책 강구"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진료 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으로,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의대 및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전날 의협이 18일에 집단 진료거부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태다.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법에 따라 이날부로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학회.학술.건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