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1%, 코로나 백신 휴가 줄 것"

URL복사

사람인, 기업 903개사 대상 조사…평균 1.4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 가운데, 기업 2곳 중 1곳은 직원 백신 휴가를 도입했거나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903개 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휴가 현황 설문을 진행한 결과, 51.1%가 '백신 휴가를 부여하거나 부여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백신 휴가를 부여하는 이유는 '백신 이상 반응이 많아 업무 수행이 어려울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51.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백신 접종 독려'(32.5%), '직원들의 사기 진작'(26.9%), '감염·전염 예방'(22.3%), '정부 권고'(16.5%) 등을 이유로 들었다.

 백신 휴가 형태는 '유급휴가'가 85.7%로 '무급휴가'(14.3%)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백신 휴가는 1회 접종 당 평균 1.4일을 부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이 65.1%로 가장 많았고 2일(29.5%), 3일(5.4%) 등의 순이다.

 백신 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기업(442개사)은 '휴가 사용 증가 시 인력 부족'(41.2%, 복수응답)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그다음이 '백신을 맞는 직원이 거의 없어서'(24%), '경영진의 방침'(17.6%), '인건비 부담'(14.3%), ' 업종 상 평일 휴가 사용이 어려워서'(12%) 등이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손상 눈 결막 홍합접착단백질·양막으로 재생
손상된 눈 결막을 홍합과 양막으로 재생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는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 연구팀(맹성우 석박사통합과정, 박태윤 박사)이 동아대학교병원 안과 박우찬 교수 연구팀(민지상 박사)과 함께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해 수술용 봉합실 없이 양막을 이식하는 수술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양막은 태반 안쪽 배아를 덮고 있는 막으로 배아를 둘러싸서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여기에는 상피 재생을 촉진하는 인자들이 많아 이식을 통해 안구 표면을 재건하는 데 많이 활용된다. 다만 현재 양막 이식 수술에서는 봉합실을 사용해 꿰매고 안구 표면에 고정하는 방법이 사용된다. 이 때문에 안구 표면에 흉터가 남고 양막의 두께가 얇아 정교한 봉합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술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연구팀은 홍합접착단백질에 기반한 광가교 접착제 '픽스라이트'를 이용해 결막 결손이 있는 토끼 모델의 안구 표면에 이식해 관찰했다. 그 결과 봉합실을 이용한 기존 이식 방법보다 5배 이상 빠르게 수술을 마칠 수 있었고, 결막 재생 치료 효과도 기존 봉합실 이용법을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는 생체소재 분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트 헬스케어 머티리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