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질·무좀·질염약, 온라인으로 구매도 광고도 안돼"

URL복사

식약처, 의약품 판매 광고 236건 적발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여름철 관심이 높아지는 치질·무좀·질염 치료 의약품은 온라인에서 구매해서도, 광고해서도 안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해 4월 20일부터 5월 26일까지 오픈 마켓 25개를 점검해 13개에서 '약사법'을 위반한 의약품 판매 광고 236건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치질 치료제 174건, 무좀 치료제 54건, 질염 치료제 8건 등으로, 해외직구와 구매대행을 통해 판매되는 무허가 의약품이었다.

 이 제품들에는 약사법에 따른 성분 및 주의사항 등 표시사항이 나타나 있지 않았다.

 해외 구매대행을 통한 제품은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준수 여부와 안전성 및 효과성이 확인되지 않는다. 유통과정 중 변질과 오염 등의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이렇게 구매한 제품을 복용했는데 부작용이 생기면 피해구제 대상이 아니므로 절대 사용하면 안 된다.

 치질·무좀·질염은 흔한 질병이지만 관련 증상이 나타날 때는 병원과 약국을 방문해서 의사의 처방, 약사의 조제 및 복약지도에 따라 의약품을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온라인 플랫폼 운영자에게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 판매가 근절될 수 있도록 자율적인 모니터링을 당부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10㎝' 최소절개로 신장이식 수술 가능…"환자 만족 높아"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신장 기능이 망가진 만성 신부전 환자는 최후 수단으로 신장 이식을 선택한다. 성공적인 신장 이식은 투석보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지만, 최대 25㎝를 절개해야 해 상처 통증과 수술 흉터로 환자들의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최근에는 10㎝ 정도만 절개해 신장을 이식해도 기존 수술법과 비교해 예후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박순철 교수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50여 차례의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성공시켰다고 4일 밝혔다. 전통적인 신장이식 수술은 공여받은 신장을 좌측 또는 우측 하복부에 'L'자 모양의 '하키스틱' 피부 절개법을 통해 진행한다. 통상 20∼25㎝를 절개해야 해 속옷을 착용했을 때 흉터가 노출되는 단점이 있다. 박 교수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 값(㎡)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가 25 이하인 비교적 마른 체형의 만성신부전 환자를 추려 최소절개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했다.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에서만 이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피부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기존 수술과 비교해 통증이 적고 회복 속도 역시 상대적으로 빠르다. 기존 수술 방법을 이용한 신장이식 수술과 비교했을 때도 이식된 신장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손상 눈 결막 홍합접착단백질·양막으로 재생
손상된 눈 결막을 홍합과 양막으로 재생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는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 연구팀(맹성우 석박사통합과정, 박태윤 박사)이 동아대학교병원 안과 박우찬 교수 연구팀(민지상 박사)과 함께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해 수술용 봉합실 없이 양막을 이식하는 수술 기술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양막은 태반 안쪽 배아를 덮고 있는 막으로 배아를 둘러싸서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여기에는 상피 재생을 촉진하는 인자들이 많아 이식을 통해 안구 표면을 재건하는 데 많이 활용된다. 다만 현재 양막 이식 수술에서는 봉합실을 사용해 꿰매고 안구 표면에 고정하는 방법이 사용된다. 이 때문에 안구 표면에 흉터가 남고 양막의 두께가 얇아 정교한 봉합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술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연구팀은 홍합접착단백질에 기반한 광가교 접착제 '픽스라이트'를 이용해 결막 결손이 있는 토끼 모델의 안구 표면에 이식해 관찰했다. 그 결과 봉합실을 이용한 기존 이식 방법보다 5배 이상 빠르게 수술을 마칠 수 있었고, 결막 재생 치료 효과도 기존 봉합실 이용법을 효과적으로 대체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는 생체소재 분야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트 헬스케어 머티리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