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내내 무더워…낮 기온 35도까지 올라간다

경주·경산 35도 찍을듯…대구는 34도, 서울은 32도
용인, 담양, 대구, 울산, 경주, 김해 등 전국 곳곳 '폭염주의보'
주말 구름 많아지고 비 오며 기온 낮아지지만…더위 안 가셔

 경기 용인과 전남 담양·곡성에 폭염주의보가 추가로 내려졌다. 다소 일찍 찾아온 폭염은 토요일 비가 내릴 때까지 누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10시를 기해 용인과 담양, 곡성에 폭염주의보를 발령했다.

 대구와 울산 서부, 경북 영천·경산·청도·경주, 경남 김해·창녕 등에 전날 내려진 폭염주의보가 유지되는 가운데 추가 발령된 것이다.

 또 야외작업 시 공기가 잘 통하는 작업복을 입고 주기적으로 쉬어야 한다.

 간밤 강원 강릉에서 올해 첫 열대야가 발생하는 등 폭염의 기세가 무섭다.

 이날 한낮엔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지역이 나오겠다.

 경북 경주와 경산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치솟을 전망이며, 대구와 경북 의성·김천·고령·성주·영 천·청도·칠곡, 경남 합천·밀양·함안·창녕·고성, 경기 하남 등은 기온이 34도까지 오르겠다.

 서울·대전·광주·울산은 낮 최고기온이 32도, 인천과 부산은 각각 27도와 29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반도 주변에 고기압이 자리해 날이 맑아 일사량이 많아지고 서쪽에서 따뜻한 바람이 불어 들면서 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남해를 거쳐 들어와 습기를 머금은 남서풍이 체감온도를 끌어올리고 있다.

 기온에 습도를 반영해 산출하는 체감온도는 습도가 10% 오르면 1도 상승한다.

 금요일인 14일까지는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이 30도 이상, 경상내륙은 33도 이상까지 오르는 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더위는 주말 하늘에 구름이 많아지고 토요일인 15일 수도권·강원영서·제주에 비가 오면서 주춤하겠는데 그래도 완전히 가시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번 주말 아침 기온은 19~21도, 낮 기온은 26~31도로 평일보다는 낮아지겠지만 여전히 평년기온(아침 17~20도·낮 25~29도)보다는 조금 높겠다.

 올여름 예년보다 무더울 것이라는 게 기상기관들의 대체적 전망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폭염연구센터 이명인 교수 연구진은 최근 인공지능(AI) 머신러닝을 통해 올여름 폭염일(일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이 14~16일로 평년(10.2일)보다 많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정부 "진료거부 용납 안돼"…휴진율 30% 넘으면 업무개시명령
의료계가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중심으로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정부는 헌법적 책무에 따라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개원의들에게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함에 따라 휴진하려는 의료기관은 이달 13일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불법 집단행동을 유도했다는 이유로 의협을 대상으로 공정거래법 위반 여부를 살피기로 했다. ◇ 오늘부로 개원의에 진료명령…정부 "모든 대책 강구" 전병왕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진료 거부는 국민과 환자의 생명권을 위협하는 절대 용납될 수 없는 행동으로,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에 단호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대 의대 및 서울대병원 비상대책위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한 데 이어 전날 의협이 18일에 집단 진료거부와 총궐기대회를 예고한 상태다. 정부는 집단 진료거부가 현실화하지 않도록 모든 대책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의료법에 따라 이날부로 개원의에 대한 진료명령과 휴진 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각 시도는 의료법 제59조 제1항을 근거로 관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행동 예고일인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비만·과체중 시 혈당 관리 운동은 저녁에 하는 게 효과적"
하루 중 언제 운동하는 게 혈당 관리에 가장 좋을까? 과체중이나 비만이 있는 사람의 경우 저녁에 중·고강도 운동(MVPA)을 하는 것이 혈당 수치를 낮추는 데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그라나다대 조나탄 루이스 교수팀은 11일 미국비만학회(TOS) 학술지 비만(Obesity)에서 과체중·비만이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운동 효과 실험 결과 저녁 시간대 운동이 혈당 조절에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결과는 포도당 항상성 향상에는 운동의 양뿐만 아니라 시간대도 관련이 있음을 보여준다며 임상에서 운동요법을 처방할 때는 가장 적합한 운동 시간대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중·고강도 운동이 인슐린 저항성 발병 위험이 큰 비만·과체중 성인의 포도당 항상성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알려져 있으나 이런 운동을 언제 하는 게 좋은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그라나다와 팜플로나에 거주하는 체질량지수(BMI) 32.9㎏/㎡의 과체중·비만 성인 186명(평균 연령 46세)을 대상으로 14일 동안 손목 착용형 장치로 신체활동과 포도당 변화를 측정했다. 참가자들을 하루 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