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질병 119응급상담서비스…작년 2천586명 이용

URL복사

 소방청은 작년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를 통해 해외에 있는 국민 2천586명에게 상담을 제공했다고 18일 밝혔다.

 119응급의료상담서비스는 해외 여행자, 유학생, 원양 선원 등 재외국민에게 응급의료 상담을 해주는 서비스다.

 질병이 생기거나 부상할 경우 전화나 이메일, SNS로 문의하면 응급처치법, 약품 구입과 복용 방법, 현지 의료기관 이용 방법, 환자의 국내 이송 절차 등을 알려준다.

 구급상황관리사와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24시간·365일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근무하며 대응한다.

 이용자는 홈페이지(http://119.go.kr), 카카오톡플러스(소방청 응급의료 상담서비스), 전화(+82-44-320-0119), 이메일(central119ems@korea.kr)을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작년에는 이메일로 1천107건, 전화로 724건의 상담이 진행됐으며, SNS를 통한 상담은 699건이었다. SNS를 통한 상담이 급증해 전년의 5.4배 수준으로 늘었다.

 상담 유형별로는 의료상담 1천485건, 응급처치 612건, 복약지도 381건 등이었다.

 월별로는 7월과 8월이 각각 전체의 11.7%와 1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23.5%), 40대(19.3%), 20대(18.6%) 순이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5월부터 천식·진폐증 등 만성호흡부전도 '호스피스' 대상
다음달부터 천식이나 진폐증 등 만성호흡부전 질환 13종도 호스피스 대상 질환에 추가된다. 보건복지부는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제1차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2019∼2023)의 2022년도 시행 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호스피스·연명의료 종합계획은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5년 단위로 수립되는 중장기 종합계획이며, 국가호스피스연명의료위원회에서는 매년 구체적인 시행 계획을 수립한다. 현행 법률에 따르면 호스피스는 암·후천성면역결핍증·만성 폐쇄성 호흡기질환·만성간경화 등 4개 대상질환의 말기환자로 진단받았거나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이 중 만성 폐쇄성 호흡기질환에는 기존 2개의 질병코드만 포함됐는데, 법령 개정을 통해 만성기관지염·천식·기관지확장증·진폐증·호흡곤란증후군·간질성폐질환·기타호흡장애 등 13개 질병코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또 입원형 호스피스보다 상대적으로 인력·시설 기준이 간소화된 자문형·가정형 호스피스 전문기관을 추가로 확충하고,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시범사업은 본사업으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자문형 호스피스는 호스피스 병동이 아니라 일반병동 입원과 외래 진료를 받는 말기환자를 대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