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터 장착한 수제 면 마스크도 보건용만큼 효과있어"

URL복사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비말 입자 차단율 80∼95%로 KF80 마스크와 비슷"

  필터를 장착한 수제 면 마스크도 보건용 마스크만큼 방역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마스크 성능 평가 결과 수제 면 마스크도 정전기 필터를 장착하면 KF80 보건용 마스크만큼 비말(침) 입자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평가에는 강동구 새마을부녀회에서 제작한 면 마스크가 사용됐다. 해당 마스크는 이중으로 돼 있어 앞·뒤면 사이에 정전기 필터 원단을 넣을 수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이 미세입자를 걸러주는 분진포집 효율을 측정한 결과 필터를 장착한 면 마스크의 분진포집 효율은 평균 80∼95%로 KF80 보건용 마스크(80% 이상)와 비슷했다. 덴탈 마스크(의약외품)는 66∼70%였다.

 반면 시중의 일반 면 마스크나 정전기 필터를 제거한 수제 면 마스크는 16∼22%로 보건용 마스크보다 성능이 떨어졌다.

 이중으로 된 수제 면 마스크는 세탁하더라도 필터만 바꾸면 비말 입자 차단 효과는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반 면 마스크도 큰 사이즈(3㎛ 이상)의 비말을 차단하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보이나 완벽한 차단 효과를 위해서는 정전기 필터를 부착해 사용하는 게 좋다"고 전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경기 닥터헬기 응급환자도 이송…중대형서 중형으로 기종 변경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중증외상 환자를 이송하는 닥터핼기(응급의료 전용헬기)가 올해부터 일반 응급환자도 이송하게 된다. 경기도는 닥터헬기 기종을 종전 중대형(H225)에서 중형(AW169) 으로 변경하고, 종전에 이송하던 중증외상환자·급성 심·뇌혈관질환 이외에도 의식 상실 등 응급환자도 이송이 가능해졌다고 5일 밝혔다. 의료진은 전문의 1명과 간호사 1명으로 구성된 1개 반이 탑승하되 야간(일몰~일출)에는 소방헬기가 대체 운항한다. 지난해까지 아주대병원이 운항사 선정을 맡았으나 올해부터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운항사 선정을 맡았다. 이에 따라 운항사가 종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유아이헬리제트로 변경됐다. 기종 변경과 함께 이송환자 범위를 확대해 운항 횟수를 늘릴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도는 추가로 도내에 닥터헬기를 배치할 병원 1곳을 이달 14일까지 공모한다. 추가 배치는 보건복지부 사업계획에 따라 전국에 걸쳐 진행하는 것으로, 도가 공모해 신청하면 복지부가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전국에서는 총 7대의 닥터헬기가 운항 중이며, 2018년 8월 말부터 운항을 시작한 경기도 닥터헬기는 2019년 26건, 2020년 66건, 지난해에는 12월 2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